메뉴

검색
닫기

KT 화재 이후 가입자 감소…추가 이탈도 우려

완전히 복구하려면 일주일가량 걸릴 것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27 10:55

공유 0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지난 24일 KT 서울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 발생 이후 KT 가입자가 감소세를 보였다.

27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와 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KT 가입자는 전날보다 828명 순감했다. 신규 가입자보다 이탈자가 이만큼 많다는 의미다.

이날 가입자 감소 폭은 전날 증가한 83명의 10배에 달한다. KT의 가입자 수는 22일과 23일 각각 69명과 83명 순증했지만 아현지사 화재가 발생한 24일 감소세로 돌아섰다.

반면 경쟁사인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24일 각각 246명과 582명 순증했다.

24일 KT의 가입자 수가 급감한 것은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휴대전화가 먹통이 되자 불편을 느낀 고객이 번호 이동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26일에도 KT 가입자는 지속적으로 감소해 678명 순감했다. 2영업일간 감소 폭은 총 1506명에 달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각각 107명과 507명 순증한 것과 대조적인 모습을 보인다. LG유플러스의 가입자 증가 폭은 22일 이후 4영업일간 1831명을 기록했다.

소방당국과 KT는 소실된 광케이블과 회선까지 완전히 복구하려면 일주일가량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때문에 KT의 가입자 감소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표진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많이 본 IT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