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토트넘 손흥민, 웨스트햄 골 골로 쓰러트리다... 이강인과 한국 축구 2022 월드컵 기대 업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01 07:55

공유 1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 선수가 멀티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 리그컵대회 16강 경기에서 전반 16분 선제골과 후반 9분 결승골 등 2골을 넣어 시즌 1, 2호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득점은 올 시즌 각종 대회를 통틀어 10경기 만이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맹활약 속에 토트넘은 웨스트햄을 3대 1로 꺾고 리그컵 8강에 진출했다.

한편 스페인 발렌시아 이강인도 전날 스페인 국왕컵 32강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구단 100년사 첫 아시아인이 됐다.

축구팬들은 “2022년 월드컵이 기대된다” “이강인 이승우 손흥민은 한국축구의 희망이다”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16990@g-enews.com



많이 본 스포츠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