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LG, '영 메이커 페스티벌' 개최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기사입력 : 2018-09-16 20:56

공유 0
center
영 메이커 아카데미를 수료한 서울 경서중학교 학생들이 페이퍼 아트로 만든 미래 도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LG.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LG연암문화재단은 15일과 16일 양일간 국립과천과학관에서 LG와 함께하는 ‘영 메이커 페스티벌’을 진행했다.

메이커는 자신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바탕으로 스스로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상하고 개발하는 창작활동을 하는 사람들을 지칭하는 용어다.

영 메이커 페스티벌은 매년 1만여명 가까이 참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메이커 행사다. 청소년들이 만들기 체험, 워크숍, 전시, 공연 등을 통해 생활과학과 창의문화를 직접 경험할 수 있다.

올해는 LG 임직원을 비롯해 서울교대, 전국기술교사모임, 한국 메세나협회 등 17개 기관이 참여해 63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LG 임직원들은 청소년들이 자율주행차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과 같은 첨단 기술을 직접 체험하며 배울 수 있도록 지원했다.

참가자들은 ‘대화형 인공지능 코딩 교실’, ‘태양광 패널을 활용한 에코랜턴 만들기’, ‘자율주행 자동차 만들기’ 등 미래의 삶을 바꿔줄 LG의 신기술을 과학원리와 함께 쉽게 배울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LG는 내년부터 행사 장소를 LG사이언스파크로 옮겨 영 메이커 페스티벌이 대표적인 생활과학 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을 쏟을 계획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osy@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