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HMM, 2030년 세계 6위권 컨테이너 선사 도약

15일 중장기전략 발표, 컨선 선대 150만TEU로 확장
벌크선대 110척으로 늘려 안정적 수익 및 성장 확보
국적 선사 위상 맞게 글로벌 선사와 규모의 경쟁 추진

채명석 기자

기사입력 : 2024-04-15 09:26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2만4000TEU급 ‘HMM 함부르크’호가 중국 옌톈항에서 만선으로 출항하고 있다. 사진=HMM이미지 확대보기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2만4000TEU급 ‘HMM 함부르크’호가 중국 옌톈항에서 만선으로 출항하고 있다. 사진=HMM
HMM이 오는 2030년 글로벌 6대 컨테이너 선사로 도약하기 위한 대규모 몸짓 키우기 전략을 추진한다.

HMM은 급변하고 있는 해운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글로벌 수준의 종합물류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의 ‘2030년 중장기 전략’을 수립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회사 측은 “전 세계 경제 둔화 및 친환경 규제 강화, 글로벌 선사 간 경쟁 등 해운 환경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상황에서 주력사업의 경쟁력 강화 및 안정적인 사업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핵심은 컨테이너 사업 선복량을 150만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로 확대하는 것이다. 정부의 해운산업 재건 정책에 따라 2020년부터 2만4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 2021년부터 1만6000TEU급 컨선 8척에 이어 올해부터 1만3000TEU급 컨선 12척을 순차적으로 조선사로부터 인도받는 HMM은 연말까지 84척‧92만TEU로 선복량을 키운다. 지난해 발주한 9000TEU급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도 내년부터 인도받을 예정이므로 2025년 꿈의 선복량 100만TEU를 넘어선다.

여기에 HMM은 향후 6년 내에 선복량을 150만TEU로 키우기로 했다. 해운조사업체 알파라이너가 올해 1월 초에 발표한 글로벌 컨선 업체 선복량 순위에 따르면, △스위스 MSC가 428만4728TEU로 1위 △덴마크 머스크(Mærsk)가 428만2840TEU로 2위 △프랑스 CMA CGM은 316만7922TEU로 3위였다. 이어 △4위는 중국 코스코(COSCO) 293만2779TEU △5위 독일 하팍로이드(Hapag-Lloyd) 174만5032TEU △6위 일본 오션네트워크익스프레스(ONE) 154만2261TEU △7위 대만 에버그린(EVERGREEN) 147만7644TEU △HMM은 81만9790TEU로 8위에 올랐다. 경쟁사들의 인도 선복량 예상치와 비교를 해야 하겠지만, 단순 수치로 150만TEU를 확보한 HMM은 6~7위권 컨선 업체로 도약할 수 있다.

HMM은 컨테이너 사업의 경우 글로벌 해운 얼라이언스(해운동맹) 재편에 대응하고 핵심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선복량 확대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규모의 경쟁을 할 것임을 인정한 것이다. 풍부해진 선복량을 통해 HMM 독자적인 서비스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노선도 다변화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어 전체 시장 점유율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벌크 사업도 지속가능 경영을 위한 수익 확보, 컨테이너 사업과의 균형 성장을 위해 현재 630만DWT(재화중량톤수, 36척)에서 2030년 1228만DWT(110척)로 선대 확장을 추진한다. 선형별로 경쟁력 있는 선대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한편 국내외 전략화주를 기반으로 영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서비스 네트워크 확장에 맞춰 신규 터미널 확보 등 물류 인프라를 강화하여 수익 다각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갈수록 강화되고 있는 글로벌 환경 규제에 대한 대응력도 높인다. 에너지 효율 개선, 친환경 선박 신조 발주, 친환경 연료 공급망 확보 등을 통해 글로벌 목표라고 할 수 있는 2050년 ‘넷 제로(Net Zero)’를 2045년으로 앞당기는 계획을 적극 검토 중이다.

이 밖에 디지털라이제이션(Digitalization) 추진, 미래 신사업 개발 등에 대한 투자를 지속, 미래 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HMM은 이 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2030년 중장기 전략’ 관련 컨설팅을 진행한 뒤, 상반기 중 추후 세부내용을 발표할 방침이다.

HMM 관계자는 “컨테이너 사업을 중심으로 벌크‧통합물류사업을 확장하여 안정적인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방침”이라며 “고객 서비스를 제고하는 한편 글로벌 수준에 걸맞은 대한민국 대표 종합물류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비 오는 날 즐기는 오픈카의 낭만,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포르쉐 못지 않은 스펙, 또 다른 드림카 마세라티 그레칼레
전기차 고민이라면? 그냥 아이오닉 5 사~! 2024년형 아이오닉 5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운전 베터랑 아나운서들의 리뷰 대결 골프 GTI vs. TDI 승자는?
아우디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RS e-트론 GT
아우디 e-tron GT vs. 아이오닉 5 N 비교할 수 있을까?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