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저축은행, PF정상화 펀드 거의 소진…설 연휴 이후 정상화 속도

PF연체액 약 5000억 원…2차 펀드 조성엔 저축은행 전체 참여
금감원 ‘금융권 펀드 추가 조성’ 통해 지원사격…주거안정 기대

홍석경 기자

기사입력 : 2024-02-11 05:00

저축은행 업계가 설연휴 이후 PF 사업장 정상화를 위해 추가적인 펀드 자금을 조성할 계획이다. 사진은 서울 동대문구 한 주택재건축현장 모습.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저축은행 업계가 설연휴 이후 PF 사업장 정상화를 위해 추가적인 펀드 자금을 조성할 계획이다. 사진은 서울 동대문구 한 주택재건축현장 모습. 사진=뉴시스
저축은행 업계가 연휴 이후 저축은행업계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정상화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업계는 PF 사업장 정상화를 위해 펀드 자금을 조성했는데, 최근 거의 소진을 마쳤다. 향후 추가적인 펀드 조성을 통해 부실 위험을 낮춘다는 방침이다.

11일 저축은행 업계 따르면 지난해 9월 말 조성한 ‘PF 부실채권 정리 및 정상화 지원을 위한 펀드’ 330억 원 중 260억 원이 소진됐다. 나머지 70억 원은 1개 사업장에 대해 투자심의위원회 등 절차를 거쳐 설 연휴 이후 자금 집행을 계획하고 있다.
앞서 저축은행업계는 작년 9월 저축은행중앙회와 BNK·IBK·KB·NH·OK·신한·우리금융·웰컴·하나·한국투자저축은행 등 10개사가 투자자로 참여해 330억 원 펀드를 조성한 바 있다. 펀드 자금은 PF 사업장 규모에 따라 자산유동화를 통한 투자 및 부실채권 매입으로 자금을 공급하는 역할을 했다. 향후 2차 펀드는 전체 저축은행이 참여해 PF 정상화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작년 9월 말 기준 저축은행업계의 PF 연체 잔액은 약 5000억 원으로 연체율은 5.56%에 달한다. 특히 고정이하여신 잔액은 5000억 원에 이르고 고정이하여신비율은 5%나 된다.

금융감독원도 PF 정상화를 올해 최우선 과제로 꼽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2024년도 금융감독원 업무계획’을 통해 “부동산PF 대출 연체율 상승, 건설업 등 취약업종 기업의 부실화, 누적된 가계·기업부채 등 금융시스템 내 잠재 위험 요인이 상존한다”며 “대내외 리스크요인이 금융 금융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경제의 지속 성장을 저해하는 일이 없도록 종합적·체계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금감원은 부실 사업장 정리를 지원하기 위해 금융회사·건설업계·신탁사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장애요인을 제거하고, 시장에 나오는 매물 소화를 위한 금융권 펀드 추가 조성을 고려한다. 현재 사업성이 낮은 PF 사업장의 토지가 경매 등을 통해 시장가 등으로 저가 매각될 경우 분양가 14% 하락 등의 효과가 나타나 주거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당국은 전망했다.

금감원은 “최근 공사원가와 금융비용이 각각 24%, 60% 상승해 사업성이 악화함에 따라 높은 분양가(114)로 분양해야 하나 미분양 우려로 사업이 지연되는 상황이므로 낙찰가율 60%에 토지를 매각하면 새로운 사업장에선 낮은 분양가(98)로 분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홍석경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dtjrrud87@g-enews.com
가장 현실적인 드림카, 벤츠 디 올-뉴 CLE 450 4MATIC
파격 변신한 8세대 BMW 5시리즈...520i M sport package, "엔트리 같지 않다"
모든 걸 다 가진 차 왜건..."볼보 V90 CC, 너 하나로 만족한다"
만년 B급 감성 푸조, 408로 확 달라졌다
진정한 머슬 마니아, 7세대 올-뉴 포드 머스탱 출시
마초들이 좋아하는 터프함 '철철~' 지프 랭글러 루비콘 4도어 하드톱
제네시스 G80 부분변경, 주행성능 개선으로 완성도 UP
진정한 상남자를 위한 차 포드 레인저 랩터, 압도적 존재감 과시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