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삼성엔지니어링, 연초부터 해외수주 4조원 '대박'

알제리 1.9조 정유플랜트 이어 사우디 아람코와 2.1조 가스저장 프로젝트 계약

오은서 기자

기사입력 : 2020-01-28 11:06

center
사우디아라비아 '하위야 우나이자 가스 저장 프로젝트'의 위치도.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이 새해 초반 초대형 해외수주 2건을 잇따라 쓸어 담으면서 총 4조 원의 수주고를 달성하는 쾌거를 올렸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8일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와 약 2조 1000억 원 규모의 '하위야 우나이자 가스 저장 프로젝트’ 계약을 지난 23일 맺었다”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젝트는 수도 리야드 동쪽 260㎞ 지점에 위치한 하위야 가스전 지대에 하루 15억 입방피트(약 425억ℓ) 규모의 가스주입 시설과 하루 20억 입방피트(약 570억ℓ) 규모의 가스재생산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EPC(설계·조달·공사) 전 과정을 수행하며 오는 2023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 수주로 삼성엔지니어링은 앞서 지난 8일 사업권을 따낸 알제리 하시 메사우드 정유 플랜트의 1조 9000억 원을 합쳐 1월에만 해외수주고 4조 원을 기록, 지난 2018년 연간 매출액의 3분의 2를 초과하는 일감을 확보하게 됐다.

알제리 프로젝트는 알제리 최대 국영석유회사 소나트랙이 발주한 총 4조 30000억 원짜리 초대형 정유 플랜트를 짓는 사업으로, 스페인 건설사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Tecnicas Reunidas)와 공동으로 수행한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축적된 경험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토대로 연초부터 수주 랠리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올해도 양질의 수주와 수익성 중심의 철저한 사업관리로 내실을 다지고 안정된 사업구조를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