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현대차, '매출 100조 원 클럽' 가입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1-22 14:22

center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매출액이 105조7904억 원으로 전년보다 9.3% 증가했다고 22일 공시했다.
현대차는 2015년 매출액 90조 원을 돌파한 지 4년 만에 100조 원대 기록을 세웠다. 2008년 삼성전자, 2018년 SK에 이어 세 번째 '매출 100조 원 클럽'에 가입하게 됐다.

영업이익은 52.2% 증가한 3조6847억 원, 순이익은 98.5% 증가한 3조2648억 원을 각각 나타냈다.

현대차는 지난해 고가라인인 제네시스 브랜드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가 증가하며 매출과 수익성이 모두 증가했다고 밝혔다.

판매 대수는 전년보다 감소했다. 공유차량 증가 등으로 인한 세계적 자동차 수요 감소의 영향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지난해 442만5528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이는 전년보다 3.6% 감소한 것이다.

현대차는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판매 목표로 국내시장 73만2000대, 해외시장 384만 4000대 등 457만6000대를 수립했다.

현대차는 최근 출시한 GV80의 성공적인 시장 진입과 아반떼, 투싼 등 볼륨 차종의 풀체인지 모델 출시로 판매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권역별 특성을 고려한 효율적 인센티브 전략 추진, 부품 공용화를 통한 환경차 수익성 개선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