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현대·기아차, 英 어라이벌社와 전기차 공동개발 '1290억원 전략 투자'

김현수 기자

기사입력 : 2020-01-16 16:34

center
현대·기아자동차.
현대·기아자동차가 전기차에 대한 개발 방식 혁신과 시장 선도 역량 확보에 나선다.

현대·기아차는 영국의 상업용 전기차 전문 업체 '어라이벌(Arrival)'에 1290억원 규모의 전략 투자를 실시하고, 도시에 특화된 소형 상용 전기차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와 어라이벌은 16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사옥에서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과 어라이벌의 데니스 스베르드로프 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 및 전기차 공동개발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기아차가 지향하는 '클린 모빌리티'로의 전환을 가속화 하는 동시에 전기차 개발 경쟁력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다.

양측간 협업을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가격의 친환경 상용 전기차를 유럽에 우선적으로 선보이고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유럽 상용 전기차 시장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2015년 설립된 어라이벌은 밴, 버스 등 상용차 중심의 전기차 개발 전문 기업으로 본사가 위치한 영국 이외에 미국, 독일, 이스라엘, 러시아 등에 생산 공장과 연구개발 거점을 확보하고 있다.

어라이벌의 강점은 모듈화된 구조의 '스케이트보드(배터리와 전기모터 플랫폼 위에 자유자재로 차체를 올림) 플랫폼' 기술에 있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