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수출, 새해 들어 ‘증가세’로 전환… ‘마이너스’ 행진 끝?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1-13 09:07

center


새해 들어 수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33억1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26억3700만 달러보다 5.3%, 6억6400만 달러 늘었다.

수출 증가율은 지난 13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했는데, 새해 들어 ‘플러스’를 나타낸 것이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7.5일로 작년 동기와 같았다.

품목별로는 반도체가 11.5%, 석유제품은 30.6% 증가했다.

반면 승용차 수출은 4.6%, 무선통신기기는 4.8%, 자동차 부품은 9.6%가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베트남이 11.7%, 일본 6%, 홍콩 26.5%, 중동은 45.3% 늘었다.

그러나 중국 수출은 3.5%, 미국은 12%, 유럽연합은 5.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수입은 153억7700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의 145억5100만 달러보다 5.7%가 늘었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연초부터 20억6700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 작년 같은 기간의 적자 19억1400만 달러보다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