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생보업계 보험영업현금흐름 급감 "유동성 관리 강화해야"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19-12-08 14:11

center
2016년 이후 생명보험산업의 보험영업현금흐름이 급감하면서 올해 상반기 427억 원 손실을 기록했다. 자료=보험연구원
2016년 이후 생명보험산업의 보험영업현금흐름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수입보험료는 감소하고 있으나 지급보험금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8일 보험연구원이 발표한 '생명보험회사 보험영업현금흐름 감소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생명보험산업의 보험영업현금흐름이 올해 상반기 427억 원 손실을 기록했다.

보험영업현금흐름은 수입보험료에서 지급보험금과 사업비를 차감한 값이다. 보험영업을 통해 번 돈과 나간 돈을 따져본 것이다.

생보사 수입보험료는 2016년 119조8000억 원에서 2017년 114조 원, 2018년 110조8000억 원으로 지속적으로 줄었다.

보장성보험의 수입보험료는 증가하지만 저축성보험의 수입보험료가 그보다 더 많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일반계정 저축성보험 수입보험료는 2017년, 2018년에 각각 12.4%, 13.5% 감소했고 2020년까지 이러한 기조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지급보험금은 2016년 71조7000억 원에서 2017년 79조4000억 원, 2018년 86조1000억 원으로 2017년부터 증가했다.

회사별로 보면 23개 생보사 중 보험영업현금흐름이 마이너스인 곳은 2016년 2곳, 2017년 3곳, 2018년 5곳에서 올해 상반기 11곳으로 대폭 늘었다.

보험영업현금흐름이 마이너스인 11개사는 올 6월 말 현재 책임준비금 대비 부채적정성평가(LAT) 잉여금 비율이 모두 10% 미만으로 금리 리스크 부담이 높았다. 이 비율이 낮을수록 금리가 하락할 경우 책임준비금을 추가로 적립해야 할 가능성이 높다.

조영현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생명보험산업의 보험영업현금흐름이 마이너스로 전환한 것은 금리리스크 부담이 높은 생보사들이 저축성보험 공급을 전략적으로 줄인 결과일 수 있다"며 "현재 금리리스크 부담이 높은 생보사들이 신지급여력제도(K-ICS) 시행에 대응해 저축성보험 비중을 축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상반기 보험영업현금흐름이 마이너스인 11개사 중 4개사는 같은 기간 책임준비금이 감소했다. 이들 중 1개사는 2016년부터, 다른 1개사는 2018년부터 책임준비금이 연속적으로 줄었다.

조 연구위원은 "책임준비금이 감소할 경우 자산도 감소하므로 보험영업현금흐름이 악화되는 생보사는 유동성관리를 강화하고 자산을 더욱 보수적으로 운용해야 한다"며 "자산이 감소세로 전환될 경우 유동성관리가 더욱 중요해지며 자산 듀레이션 관리가 어려워질 수 있고, 특히 보험영업현금흐름이 악화되는 회사의 경우 당기순이익 관리를 위해 고금리 채권을 매각하는 것을 지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