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日맥주, 노재팬 역풍에 결국 10월 한국수출 '제로(0)'

日재무성 10월 품목별 무역통계 발표...20년만에 처음

이진우 기자

기사입력 : 2019-11-28 18:58

center
국내 편의점에 판매 중인 일본 캔맥주 상품들. 사진=뉴시스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에 반발한 우리 국민의 ‘노 재팬(NO JAPAN, 일본제품 불매운동)’ 움직임이 결국 일본 맥주의 수입을 ‘제로(0)’ 수치로 만들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한국 수입맥주 시장에서 점유율 60%로 부동의 1위를 자랑하던 일본 맥주가 ‘제로’ 수모를 당한 것이다.

일본 재무성이 28일 발표한 10월 품목별 무역통계에서 일본 맥주의 한국 수출 실적이 수량과 금액에서 ‘전무(全無)’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일본 맥주의 한국 수입 규모는 금액 기준으로 8억 34만 엔(약 86억 원)이었다.

교도통신은 이날 일 재무성의 통계를 인용해 일본 맥주의 한국 수출 실적이 전혀 없는 기록은 지난 1999년 6월 이후 20년 만에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맥주의 한국행은 지난 7월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조치 발표 이후 한국 소비자들의 불매운동에 직면, 감소세를 보였다.

10월 수출 실적의 직전달인 9월에만 일본 맥주의 한국 수출액은 58만 8000엔(약 630만원)에 머물며, 지난해 9월과 비교해 99.9% 급감하며, 노재팬의 최대 희생양으로 전락했다.

다만, 교도통신은 “(10월) 무역통계에는 회당 20만엔을 넘는 실적만 반영돼 실제로는 10월에도 소량(소액)의 수출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며 애써 ‘수출 제로(0)’가 아님을 일 재무성의 해명성 발언을 전했다.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