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내 옆자리에 로봇 사원이 입사했어요”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19-11-26 08:29

center


성인남녀 가운데 64%는 로봇에 자신의 업무를 대체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돼 눈길을 끈다.

26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온라인설문조사 플랫폼 두잇서베이가 성인남녀 36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4%가 로봇이 업무를 대신할 수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할 수 없다는 응답은 36%에 불과했다.

로봇이 업무를 대신할 수 있다고 응답한 이유는 ‘업무의 정교성(22.5%)’ 때문이었다. 프로그램 설계만 잘하면 충분히 로봇으로 인간을 대체할 수 있다는 응답이다.

다음으로 ‘체력(20.6%)’, ‘업무의 완성도(18.7%)’ 때문에 로봇이 업무를 대체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인간이 체력적으로 달리는 업무도 숙련된 로봇이라면 완성도 있게 처리할 것으로 보는 것이다.

반면 로봇이 인간의 업무를 대체할 수 없다고 보는 이유는 ‘많은 부분 사람의 창의력과 감성을 기반하는 업무이기 때문에’가 27.4%를 차지했다.

‘업무에서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한데 로봇은 이 능력이 부족할 것 같아서(26.3%)’, ‘업무 관련 사건, 사고가 발생했을 때 로봇은 위기대처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23.2%)’ 등으로 지적됐다. 자신의 업무에 있어서 인공지능 로봇과 대결을 벌인다면 ‘내가 질 것이다’는 응답이 33.8%로 ‘예측할 수 없다’는 응답 33.7%과 비슷하게 나타났다.

이길 것 같다고 장담한 응답은 14.1%에 불과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