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우버, 탑승 승객 음성 녹음한다

승객 안전 위한 조치로 12월부터 라틴아메리카 지역부터 실시

김지균 기자

기사입력 : 2019-11-22 06:55

center
우버(UBER)에 의한 자율주행차 도로 주행 실험에서, 사망 사고가 발생한 지난해 3월까지 1년 반 동안 총 37건의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DB
우버는 살인, 성폭행 등 증가에 승객 안전을 위한 조치로 탑승 승객의 음성을 녹음하기로 했다고 21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우버가 살인과 성폭행을 저지른 운전자에 대한 대책으로 승객 안전에 주력하겠다고 밝힌 지 1년 6개월만이다

우버는 오는 12월부터 브라질과 멕시코에서 차안에서 오디오 녹음 기능을 적용하는 시범사업을 발표했다. 라틴아메리카에서 승객과 운전자의 강도, 강간, 살인이 급증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이 지역부터 시범 사업으로 우선 진행한다. 우버는 점차 다른 지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우버의 한 임원이 작성한 내부 이메일에 따르면 회사가 미국에도 이 같은 계획을 곧 실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우버가 미국에서 이 기능을 도입하면 안전 체크인과 택시 내 긴급통화 등이 새로 추가될 예정이다.

또 특정 지역에서 해당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되면 승객에게 그의 여행이 기록될 수 있다는 안내도 할 예정이다. 아울러 승객은 모든 것이 괜찮았는지 묻는 메시지에 대답하고 필요할 경우 우버에 오디오 녹음을 제출할 수 있게 된다.

그러나 우버는 운전자나 승객이 그 자리에서 녹음내용을 확인할 수는 없으며 범죄를 저지르거나 범죄를 신고한 경우에 회사가 녹음내용을 검토하고 요청시 법 집행 기관에 넘겨줄 것이라고 말했다.

우버의 계획을 알고 있는 소식통은 "회사가 시범사업에 미국을 포함시키려고 하고 있지만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버는 승객의 동의하에 카풀을 한 뒤 녹음하거나 기록하려 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다수의 개인 정보 보호 및 보안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도 연구 검토중이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