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종합건설업체 부영, 4년제 사립대학교 창신대학교 인수

8월 1일 새 이사장과 총장 취임

유명현 기자

기사입력 : 2019-07-29 11:11

center
종합건설업체인 부영이 인수한 경남 창원시에 소재한 4년제 일반대학인 창신대학교 전경.사진=창신대
종합건설업체인 부영그룹이 경남 창원시에 있는 4년제 사립대학인 창신대학교를 인수한다.

29일 창신대에 따르면 학교법인은 최근 부영과 양수도 조건에 합의했고, 오는 8월 1일 새 이사장과 총장이 취임한다.

대학 측은 지난 15일 개최한 교직원연수회에서 부영그룹이 학교 경영에 참여한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창신대는 최근 수험생 감소 등 이유로 대학 운영이 갈수록 어려워지자 재정 기여를 할 기업을 찾고 있던 중에 부영이 인수자로 낙착됐다.

창신대는 이사장인 강병도 박사가 지난 1991년 설립한 지 28년 만에 건설회사 부영으로 주인이 바뀌게 된 것이다.

강 이사장은 "현재 교수 85명과 직원 45명이 있는데, 모두 신분보장과 승계, 기독교 학교로서의 '채플'(예배) 시간 보장 등을 부영에서 약속했으며. 다른 조건은 없다"고 말했다.

신임 이사장은 현재 창신대 학교법인 임원인 신희범 전 창원시 부시장이, 신임 총장은 교육 공무원 출신인 이성희 전 경주대학교 총장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종합 건설업체인 부영은 2018년 연간 영업이익은 435억 원, 당기 순이익은 346억 원이다. 자본금은 700억 원에 이른다. 지난 2017년에는 한라일보와 인천일보 등 언론사도 인수하면서 건설업 외에도 리조트사업, 골프장, 대학 운영까지 광폭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