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영상뉴스] ‘007’ 최신작 ‘Bond 25’ 다니엘 크레이그 요청으로 여성작가 투입

취재=김경수 기자

기사입력 : 2019-04-25 18:31

공유 0
center


통산 25번째가 되는 영국의 인기 첩보영화 ‘007’ 시리즈의 최신작 ‘Bond 25’에서 제6대 제임스 본드역을 맡은 배우 다니엘 크레이그(사진)의 요청에 의해 해외 드라마 ‘킬링 이브(Killing Eve)’의 제작 총 지휘·각본가이자 배우인 피비 월러 브리지가 각본 팀에 가담했다는 소식이다.

옵저버지에 따르면 다니엘은 피비가 제작 총지휘 주연한 영국 드라마 ‘플리백(Fleabag)’의 팬이라는 것. 위트가 풍부한 대화나 형식을 벗어난 유머가 현행 ‘007’ 최신작의 각본에 필요하다고 느끼고 ‘플리백’에서 그 모든 것을 실현하고 있는 피비의 능력을 높이 사고 있다는 것.

정보 소식통들은 피비가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무대 사이에 다니엘을 만나 현행 각본을 어떻게 개선할 수 있을지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니엘은 지금 이대로는 작품이 너무 진지하다고 느끼고 있는 것 같다.

이번 ‘007’ 시리즈 신작은 제작이 결정된 이후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다. 2015년 전작 ‘007스펙터’의 샘 멘데스 감독이 연임하지 않고 대니 보일 감독이 ‘T2: 트레인스포팅’의 각본가 존 호지와 함께 참여하게 되었지만 ‘방향성의 차이’로 물러났다. 그 뒤 캐리 후쿠나가 감독이 기용됐으며 ‘007’ 시리즈 단골 닐 퍼비스와 로버트 웨이드가 극본을 집필하게 됐지만 올해 2월에 3번째 작가 영화 ‘본 얼티메이텀’의 스콧 Z 번스가 가세했다.

이런 상황이라면 이번 봄부터 시작될 예정이었던 촬영이 여름이나 가을로 늦어질 것 같다. 현 시점에서는 2020년 4월8일(현지시간)보다 영미에서 첫 개봉될 예정이다.


취재=김경수 기자 취재=김경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동영상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