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AI 전쟁에서 뒤처졌다"…中 IT업계 '발 동동'

바이트댄스·텐센트 대표 등 위기감 표출
과열된 투자·美 AI칩 규제 '겹악재'

이원용 기자

기사입력 : 2024-02-05 14:33

중국 IT 대기업 대표들이 최근 연이어 AI 시장에 대한 위기감을 드러냈다. 왼쪽부터 량루보(梁汝波) 바이트댄스 대표, 마화텅(马化腾) 텐센트 대표, 우융밍(吴泳铭) 알리바바 그룹 대표. 사진=바이트댄스, 로이터, 알리바바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IT 대기업 대표들이 최근 연이어 AI 시장에 대한 위기감을 드러냈다. 왼쪽부터 량루보(梁汝波) 바이트댄스 대표, 마화텅(马化腾) 텐센트 대표, 우융밍(吴泳铭) 알리바바 그룹 대표. 사진=바이트댄스, 로이터, 알리바바
중국 IT업계 리더들이 "AI 전쟁에서 뒤쳐지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하고 있다. 미중 갈등에 따른 칩 규제에 중국 정부의 불확실한 규제 기조 등 내우외환이 겹쳐 세계 AI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는 데 어려움을 겪는 모양새다.

남화조보(SCMP)와 신랑과기 등 중국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바이트댄스의 량루보(梁汝波) 대표는 지난달 말 연례 사내 회의에서 임직원들에게 "AI와 같은 신기술에 보다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가 있다"고 공개적으로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트댄스는 이달 1일, 30초 만에 AI 챗봇을 생성할 수 있는 서비스 '코즈(Coze)'를 선보였다. 금융 투자 전문지 차이나 머니 네트워크(中金投X)는 "이용자들은 코즈에 대해 경쟁 AI 챗봇 서비스에 비해 '대기 시간이 길다', '플랫폼 다운이 잦다', '수학 문제를 잘 풀지 못한다'며 혹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량루보 대표는 "오픈AI의 GPT가 출시된 지 6년이 흘렀지만, 우리는 지난해가 돼서야 GPT에 대해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했다"며 "직원 수가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비효율성, 느려진 시장 기회 대응 등 대기업의 병폐가 드러나고 있다는 것을 모두 경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중국 최대 빅테크 텐센트의 마화텅(马化腾) 회장 겸 대표 역시 신년사에서 AI 분야에 대해 다소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그는 이 자리에서 "우리는 AI에서 가장 선도적인 기업은 아니다"라며 "뒤처지지 않은 채 도전과 기회에 마주해야 할 것"이라고 평했다.

지난해 9월 알리바바 그룹의 새로운 대표로 취임한 우융밍(吴泳铭) 역시 취임사에서 "커머스 업계가 새로운 경쟁에 직면한 가운데 우리가 가장 우선시해야 할 것은 AI"라며 "기술 비즈니스부터 인터넷 플랫폼, 커머스 네트워크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으로 AI 분야에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트댄스의 AI 챗봇 서비스 '코즈'. 사진=코즈 공식 사이트이미지 확대보기
바이트댄스의 AI 챗봇 서비스 '코즈'. 사진=코즈 공식 사이트

중국에 'AI 위기론'이 퍼진 배경은 복합적이다. 2022년 말 '챗GPT'로 시작된 AI 투자 붐으로 치열한 경쟁이 시작된 것, 미중 갈등에 따라 미국이 거대 컴퓨터·AI 칩을 중국에 공급하는 것을 규제하고 있다는 것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해석된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해 말 CLSA(Credit Lyonnais Securities Asia)의 자료를 인용해 "중국에는 130개 이상의 거대 언어 모델(LLM) AI가 탄생했는데 이는 세계 전체의 40%에 해당하는 수치"라면서도 "급격하게 증가한 LLM 수에 비해 내실, 차별화가 부족해 금융 투자업계 내에서 '성급한 투자였다'는 평가가 적지 않게 나온다"고 보도했다.

AI 분야에서 '옥석 가리기'가 시작된 가운데 미국의 지속적인 반도체 수출 규제가 더욱 큰 타격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 상무부 산업안보국은 2022년 10월 중국을 상대로 일정 사양 이상의 반도체 제품·생산장비를 수출하는 것을 규제하는 조치를 발표했다.

지난해 10월에는 규제 범위를 보다 낮은 사양의 반도체로 확대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나 레이먼도(Gina Raimondo) 미국 상무부 장관은 최근 "중국의 미국 클라우드 서비스를 향한 접근을 막는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지나 레이먼도(Gina Raimondo) 미국 상무부 장관.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지나 레이먼도(Gina Raimondo) 미국 상무부 장관. 사진=로이터

지난달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 경제 포럼, 이른바 다보스 포럼에서 이뤄진 리창(李強) 중국 국무원 총리의 발표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리창 총리는 이 자리에서 "AI와 같은 신기술은 인류 공동 선을 위해 봉사해야 하며 세계 모든 나라에 이익을 주는 형태로 합의와 협력이 필요하다"며 AI 분야 국제 협력을 촉구했다.

미국은 중국을 향한 규제의 고삐를 계속 당길 전망이다. 미국 국방전자통신협회(AFCEA)는 알렉산드르 왕(Alexandr Wang) 스케일AI 대표가 미국 하원 청문회에서 한 말을 인용해 "중국 정부는 2023년 AI 발전을 위해 미국 정부 대비 3배에 가까운 예산을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미국은 AI 분야에 있어 '맨해튼 계획'을 준비해야 할 시점"이라고 분석했다.

맨해튼 계획은 2차 세계 대전 중 극비리에 추진된 원자폭탄 개발 계획을 일컫는다. AFCEA는 "반도체 수출 금지 조치는 미국의 리더십에 흠집을 내고 있지만, 중국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미국의 주도권 유지를 위해 동맹국들과의 협력이 필수적이며 중국 클라우드 서비스 제한 등 규제 범위를 확대하는 것도 고려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
GT의 느낌이 물씬,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비 오는 날 즐기는 오픈카의 낭만,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포르쉐 못지 않은 스펙, 또 다른 드림카 마세라티 그레칼레
전기차 고민이라면? 그냥 아이오닉 5 사~! 2024년형 아이오닉 5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운전 베터랑 아나운서들의 리뷰 대결 골프 GTI vs. TDI 승자는?
아우디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RS e-트론 GT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