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대우건설, 1분기 영업익 1767억원…전년比 20.2% 감소

박상훈 기자

기사입력 : 2023-04-27 13:36

대우건설 을지로 사옥. 사진=대우건설이미지 확대보기
대우건설 을지로 사옥.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2213억원) 대비 20.2% 줄어든 1767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2조2495억원) 대비 15.9% 증가한 2조 6081억원을 기록했다. 사업부문별로는 △주택건축사업부문 1조6033억원 △토목사업부문 5269억원 △플랜트사업부문 3828억원 △기타연결종속부문 951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1736억원) 대비 43.4% 줄어든 983억원을 기록했다.

신규 수주는 4조 1704억원을 기록하며 작년 같은 기간(2조6585억원)에 비해 56.9% 늘어났다. 특히 플랜트사업부문에서 1조8058억원을 수주해 연간 해외수주 목표인 1조8000억원을 1분기에 초과 달성했다. 대우건설은 현재 45조9283억원의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연간 매출액 대비 4.4년치 일감에 해당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토목사업부문의 이라크 알 포(Al Faw) PJ와 플랜트사업부문의 나이지리아 LNG Train7 PJ 등 해외 대형 현장 공정 가속화에 따른 기성 확대로 매출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1분기 일시적으로 높은 실적에 따른 기저효과 및 주택건축사업부문에서 원가율 급등 요인으로 영업이익이 줄어들었지만, 시장 컨센서스(FN가이드 예상 영업이익 1603억원)를 상회하고 있고 비주택 부문에서의 지속적인 성장과 수익성 확대가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