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삼성, 美 연방해사위원회에 HMM 상대로 '억대' 체선료 반환 소송 제기

노정용 기자

기사입력 : 2024-06-11 02:46

삼성전자 미국 법인이 미국 연방해사위원회에 국내 해운회사 HMM을 상대로 체선료 반환 소송을 제기했다.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 미국 법인이 미국 연방해사위원회에 국내 해운회사 HMM을 상대로 체선료 반환 소송을 제기했다.
삼성전자 미국법인(SEA)이 국내 해운사 HMM을 상대로 억대 규모의 체선료 반환 소송을 제기했다.

10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SEA는 HMM이 2020년 중반부터 약 9만6000건에 달하는 부당한 억류 및 체선료(D&D)를 부과했다며 미국 연방해사위원회(FMC)에 민원을 제기했다. 삼성 측은 HMM이 컨테이너를 제때 운송하지 않고 터미널에 묶어두는 등의 방식으로 부당하게 체선료를 부과했다고 주장하며, 이번 소송 규모가 수천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의 FMC 제소 사례로, 기존 최고 기록은 SEA가 코스코를 상대로 제기한 약 2만2000 건 규모의 소송이었다. 업계에서는 HMM이 최소 700만 달러 이상의 보상금을 물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소송은 2022년 미국 해운 개혁법(OSRA) 통과 이후 늘어난 해운사 상대 소송의 연장선에 있다. OSRA 시행 이후 해운사들의 불공정 관행에 대한 제소가 잇따르고 있으며, FMC는 지난 5월 D&D 규정을 개정하며 단속 강화에 나섰다.

하지만 업계 일각에서는 여전히 규정의 허점이 존재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LA 소재 트럭 운송업체 관계자는 "새 규정에도 불구하고 트럭 운전사에게 부당하게 체선료를 전가하는 경우가 여전히 발생한다"고 밝혔다.

삼성과 HMM 양측의 입장 차가 뚜렷한 가운데, 이번 소송 결과가 향후 해운업계에 미칠 파장에 귀추가 주목된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
요즘 우리도 뜬다~!!! 캠핑, 화물차 다재다능 '밴'들이 가라사대
아메리칸 머슬카 '포드 머스탱', 상남자들 저격
GT의 느낌이 물씬,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비 오는 날 즐기는 오픈카의 낭만,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포르쉐 못지 않은 스펙, 또 다른 드림카 마세라티 그레칼레
전기차 고민이라면? 그냥 아이오닉 5 사~! 2024년형 아이오닉 5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