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日 반도체 대기업 연합, 美 실리콘 밸리 진출

라피더스, 자회사 설립 내달부터 '영업 거점' 역할 맡겨

편슬기 기자

기사입력 : 2024-04-13 11:44

고이케 아쓰요시 라피더스 사장.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고이케 아쓰요시 라피더스 사장. 사진=연합뉴스
일본의 대기업 연합 반도체 기업인 라피더스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실리콘 밸리에 영업 거점 역할을 할 자회사를 설립한다.

13일 요미우리신문과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라피더스는 실리콘 밸리 샌타클래라에 사무실을 두고 다음 달부터 주변 기업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영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고이케 아쓰요시 라피더스 사장은 지난 11일(현지 시각) 실리콘 밸리 기자회견에서 "인공지능(AI)을 선도하는 기업이 자리 잡은 이 지역에서 영업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반도체 생산) 초기에는 실리콘 밸리 기업이 (수주의) 상당 부분을 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라피더스 미국 자회사 사장은 IBM에서 마케팅 업무를 담당했던 헨리 리처드가 맡는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라피더스는 도요타, 키옥시아, 소니, NTT, 소프트뱅크, NEC, 덴소, 미쓰비시UFJ은행 등 일본 대기업 8곳이 2022년 세웠다.

일본 정부는 자국 반도체 산업 부활을 위해 라피더스에 최대 9천200억엔(약 8조3000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요미우리는 "실리콘 밸리와 인접 지역에는 구글, 애플, 메타, 오픈AI 등 주요 AI 기업 본사가 모여 있다"며 라피더스가 정보통신 기업을 상대로 AI에 사용될 반도체를 수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미국 조사업체 분석 결과를 인용해 AI 개발 등에 필요한 반도체 매출액이 2027년에는 올해보다 80% 증가해 1천200억 달러(약 166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전했다. 홋카이도 지토세에 공장을 건설 중인 라피더스는 최첨단 2나노(㎚·10억분의 1m) 제품을 2027년부터 양산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편슬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yeonhaeyo@g-enews.com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비 오는 날 즐기는 오픈카의 낭만,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포르쉐 못지 않은 스펙, 또 다른 드림카 마세라티 그레칼레
전기차 고민이라면? 그냥 아이오닉 5 사~! 2024년형 아이오닉 5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운전 베터랑 아나운서들의 리뷰 대결 골프 GTI vs. TDI 승자는?
아우디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RS e-트론 GT
아우디 e-tron GT vs. 아이오닉 5 N 비교할 수 있을까?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