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中 빅테크기업, 'AI 유니콘' 열풍에 AI 인재 이탈 막기 ‘안간힘’

최용석 기자

기사입력 : 2024-05-28 11:37

인공지능(AI) 산업에 대한 투자가 급증하면서 중국 빅테크 기업들의 AI 인재 이탈이 가속되고 있다. 중국 대표 빅테크 기업 알리바바 본사 모습.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인공지능(AI) 산업에 대한 투자가 급증하면서 중국 빅테크 기업들의 AI 인재 이탈이 가속되고 있다. 중국 대표 빅테크 기업 알리바바 본사 모습. 사진=로이터
전 세계에 걸쳐 인공지능(AI) 산업으로 돈이 몰리자 중국에서 빅테크 기업들 AI 인재 이탈 및 창업이 급증하고 있다.

28일(현지 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바이트댄스, 알리바바 등 중국의 유수 빅테크 기업들에서 AI 전문가들의 이탈이 가속되고 있으며, 회사들은 이들을 붙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SCMP는 중국에서 AI 전문가들이 대거 이탈하는 이유는 ‘제2의 오픈AI’ 및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0억 달러 이상의 비상장 기업)이 되는 것을 목표로 신규 AI 스타트업 창업이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AI 기반 챗봇 ‘챗GPT’를 통해 생성형 AI 열풍을 일으킨 오픈AI는 지난 2019년과 2023년 두 차례에 걸쳐 마이크로소프트(MS)로부터 총 130억 달러(약 17조 원)를 투자받음으로써 AI 스타트업 투자유치 및 성공 역사를 새로 썼다.

중국 내에서도 지난해 바이추안, 지푸 AI, 문샷 AI, 미니맥스 등 4곳의 AI 스타트업들이 국내외 투자자들로부터 수십억 달러의 자금 유치에 성공하고 유니콘 기업에 등극하면서 AI 전문가들의 이탈과 창업을 더욱 부추기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틱톡으로 유명한 바이트댄스에서 거대 언어모델(LLM)을 개발하던 양홍샤는 자신의 AI 프로젝트를 준비하기 위해 최근 퇴사했다. LLM은 챗GPT 같은 생성형 AI를 구현하기 위한 핵심 요소다.
바이트댄스와 함께 중국 소셜 동영상 플랫폼 시장을 이끄는 콰이서우에서도 지식그래프 및 LLM 연구개발을 주도하던 핵심 멤버 푸루이지가 AI 스타트업 창업을 위해 퇴사했다.

알리바바에서도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 부문의 리더 자양칭이 지난해 퇴사 후 AI 인프라 스타트업에 합류했으며, 바이트댄스의 영상 기술 리더 왕창후도 지난해 퇴사 후 ‘AI 스피어’를 창업하고 투자금을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SCMP는 이러한 AI 전문가들의 대거 이탈에 알리바바, 바이두, 화웨이 등 중국 빅테크 기업들이 높은 연봉과 각종 복지 혜택으로 사내 AI 전문가들의 이탈을 막는 동시에, 고급 AI 인재 유치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전했다.

대표적으로 저가 온라인 쇼핑 플랫폼 테무로 잘 알려진 핀둬둬도 지난해 11월 상하이 본사에서 근무할 LLM 개발자에게 6만 위안(약 1100만 원)의 월급을 제시하는 등 파격적인 조건을 내세우며 ‘AI 인재 모시기’에 나선 바 있다.


최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pch@g-enews.com
요즘 우리도 뜬다~!!! 캠핑, 화물차 다재다능 '밴'들이 가라사대
아메리칸 머슬카 '포드 머스탱', 상남자들 저격
GT의 느낌이 물씬,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비 오는 날 즐기는 오픈카의 낭만,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포르쉐 못지 않은 스펙, 또 다른 드림카 마세라티 그레칼레
전기차 고민이라면? 그냥 아이오닉 5 사~! 2024년형 아이오닉 5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