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화웨이, 인텔 AI 칩 탑재 노트북 출시…美 의원들 분노 폭발

바이든 행정부에 화웨이 제재 강화 압박… "첨단 기술 공급 끊어야"

노정용 기자

기사입력 : 2024-04-14 09:30

지난 2023년 11월 28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1회 중국 국제 공급망 박람회(CISCE)에서 한 남성이 인텔 부스의 로고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2023년 11월 28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1회 중국 국제 공급망 박람회(CISCE)에서 한 남성이 인텔 부스의 로고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미국 공화당 의원들은 지난 12일 중국 통신 장비 대기업 화웨이가 이번 주 인텔 AI 칩이 탑재된 노트북을 출시한 후 바이든 행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2019년 미국은 이란 제재 위반을 이유로 화웨이를 무역 제한 대상에 추가했다. 이는 중국의 기술 발전을 견제하려는 노력의 일환이었다. 하지만 화웨이는 미국 기업인 인텔로부터 노트북용 칩 공급을 받는 특별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이에 공화당 의원들은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무력화되고 있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하원 중국 특별위원회 위원장 마이크 갤러거 의원은 "왜 상무부가 미국 기술을 계속 화웨이에 공급하도록 허용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상무부와 인텔은 논평을 거부했고, 화웨이는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번 사건은 화웨이가 미국 제재에도 불구하고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또 다른 예시다. 8월에는 화웨이가 미국 제재 대상 기업인 SMIC의 칩을 사용한 새 휴대폰을 출시하기도 했다.

한편, 미국 의회에서는 화웨이 제재의 효과에 대한 회의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상원 소위원회 청문회에서 미국 상무부 관리인 케빈 컬랜드는 "화웨이 제재가 화웨이의 미국 기술 접근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지만, 화웨이의 성장을 막는 것이 아니라 "악의적인 활동"을 위해 미국 기술을 오용하는 것을 막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공화당 의원들은 여전히 화웨이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요구하고 있다. 마이크 갤러거 의원은 "화웨이에 대한 라이선스 발급은 중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미중 기술 갈등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은 화웨이를 견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화웨이는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향후 두 나라의 갈등이 어떻게 전개될지 주목된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비 오는 날 즐기는 오픈카의 낭만,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포르쉐 못지 않은 스펙, 또 다른 드림카 마세라티 그레칼레
전기차 고민이라면? 그냥 아이오닉 5 사~! 2024년형 아이오닉 5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운전 베터랑 아나운서들의 리뷰 대결 골프 GTI vs. TDI 승자는?
아우디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RS e-트론 GT
아우디 e-tron GT vs. 아이오닉 5 N 비교할 수 있을까?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