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금리인하 선 그은 이창용 "곤혹스러운 건 농산물 가격"

"농산물 가격, 수입 통한 해결 고민해야… 금리인하 깜박이 켠 적 없어"

정성화 기자

기사입력 : 2024-04-12 15:01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이미지 확대보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하반기 금리인하 가능성을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한 뒤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높아지면 하반기 금리인하가 어려울 수도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한은 금통위는 금통위원 전원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인 연 3.5%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2월 이후 10회 연속 동결로 1년2개월째 금리를 묶어두고 있는 셈이다.

이 총재는 금리인하에 대한 선결 조건으로 물가 목표 수렴에 대한 확신을 강조했다.

그는 "유가가 다시 안정돼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하반기 월평균 2.3% 정도까지 갈 것 같으면, 하반기에는 금리인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도 "반면에 2.3%로 가는 경로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높아지면 하반기 금리인하가 어려울 수도 있다"고도 했다.

다만 이 총재에 따르면 이 총재를 제외한 금통위원 6명 중 1명은 3개월 후 금리인하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는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재는 지난 2월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당시에도 금통위원들의 3개월 포워드 가이던스(선제적 안내)를 제시한 바 있는데 이 당시에도 1명의 금통위원만 금리인하 가능성을 열어두자는 의견을 제시해 금통위원들의 견해는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총재는 "(금통위원) 5명은 근원물가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목표(2%)로 수렴할 것이라는 확신이 들 때까지 긴축 기조를 지속할 필요성을 말씀했고, 나머지 1명은 공급 측 요인의 불확실성에도 기조적으로 물가 둔화 추세가 지속될 것 같고, 내수 부진에 대한 대응도 필요하다는 이유로 금리인하 가능성을 열어두자고 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섣부른 시장의 금리인하 기대감에도 경계심을 드러냈다. 그는 최근 '한은이 금리인하의 깜빡이를 켰다'는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 "깜빡이를 켠 상황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깜빡이를 켰다는 건 차선을 바꾸려고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저희는 깜빡이를 켤까 말까 자료를 보면서 고민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농산물 오름세에 대해 "중앙은행으로서 제일 곤혹스러운 건 농산물 가격"이라며 통화정책으로 사실상 컨트롤하기 어렵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그는 "농산물이 소비자물가지수(CPI)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8%에 불과하지만, 최근 2~3개월 CPI 상승의 30% 정도가 농산물에 의해 영향을 받았다"면서 "특히 과실이 CPI 상승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5%에 그치지만, 최근 영향은 19%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농산물 가격이 오르면 서민 생활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고, 정부가 나서서 보조금을 주려고 노력할 수밖에 없다"며 "금리로 잡을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재배면적을 늘리고 재정을 늘린다고 해결되지 않는다. 기후가 더 나빠지면 재배면적이 넓더라도 생산량이 준다. 그러면 또 보조금을 줘야 한다"며 "기후변화가 심할 때 생산자를 보호하기 위해 지금과 같은 정책을 할 것인지, 그게 아니면 수입을 통해 근본적으로 해결할 것인지 고민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
GT의 느낌이 물씬,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비 오는 날 즐기는 오픈카의 낭만,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포르쉐 못지 않은 스펙, 또 다른 드림카 마세라티 그레칼레
전기차 고민이라면? 그냥 아이오닉 5 사~! 2024년형 아이오닉 5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운전 베터랑 아나운서들의 리뷰 대결 골프 GTI vs. TDI 승자는?
아우디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RS e-트론 GT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