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카카오, 증권업 진출… 카톡으로 주식 산다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1-23 05:09

center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22일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에 대한 대주주 적격성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지난해 4월 초 카카오페이가 금융위에 바로투자증권의 대주주 적격 심사를 신청한 지 9개월여 만이다.

금융위는 내달 5일 열리는 정례회의에서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는 2018년 10월 바로투자증권 지분 6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인수 대금은 400억 원 안팎으로 알려졌다.

인수 계약 당시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톡 플랫폼 안에서 주식·펀드·부동산 등 다양한 투자 상품 거래 및 자산관리를 가능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당국에 계열회사 현황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은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되면서 증선위 심사가 중단됐다가 11월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나서 심사가 재개됐다.

자본시장법은 금융회사 대주주가 최근 5년 동안 금융 관련 법령·공정거래법·조세법 등을 위반, 벌금형 이상 처벌을 받은 사실이 없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카카오페이가 많은 이용자를 보유한 카카오톡을 활용해 주식·펀드 영업 등을 본격 개시할 경우 여타 증권사의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위협할 수 있어 증권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바로투자증권은 기업금융에 특화한 중소형 증권회사로 2008년 설립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