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은성수 “원가 오른다고 모두 가격에 반영하지는 않아…실손보험, 종합적 개선 필요”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19-12-19 17:58

center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보험사 CEO와 만나 보험료 인상 등 업계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원가가 오른다고 모두 가격에 반영하지는 않는다”며 보험료 인상보다는 자구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1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보험사 CEO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다른 업권과 마찬가지로 보험업계도 저금리로 어렵다는 것에 오신 분들 모두가 공감했다”며 “소비자 보호, 가치경영 등에 대해 인식을 같이 하고 그 부분을 잘 이행해나가겠다는 약속을 해주셨다”고 밝혔다.

보험료 인상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으로 얘기를 많이 하지는 않았다”면서도 “실손보험의 손해율 인상은 상품 구조 문제, 과잉진료, 도덕적 해이 등 여러 이유가 있는데 이런 부분을 종합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보험사들은 올해 상반기 실손보험 손해율이 129.1%라며 내년에 실손보험료를 15∼20% 정도 인상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금융위는 사업비 축소와 보험금 누수방지 등 보험사의 자구노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업계에서 당국의 보험료 개입이 과도하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휴대폰 제조원가가 올랐다고 그 부분을 그대로 가격에 반영해 올리지는 않는다”며 “소비자가 살 수 있느냐 없느냐를 보고 결정해야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실손보험은 가입자가 3800만 명이나 되는데 손해가 났다고 그들 모두에게 부담을 지게 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며 “사업비 절감 등 보험사에서 자구노력을 통해 흡수할 수 있는 건 하고 당국에서도 의료이용 의료이용량에 따른 차등제를 도입하고 과잉진료 막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