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KT 차기 회장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직 유지, 도리 아냐" 사의 표명

임기직 6개월 남기고 사장직 사퇴

김철훈 기자

기사입력 : 2019-12-02 15:23

KT그룹 차기 회장설이 나도는 김태호(59)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2일 임기 6개월을 앞두고 사의를 표명했다.

center
2일 사의를 표시한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지난달 5일 KT는 KT 차기 회장 외부 공모를 마감한 결과 사내외 후보군 총 37명을 확정했는데 김 사장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태호 사장은 이날 서울시청 기자단에 문자를 보내 "오늘 서울시에 사장 사직서를 제출했다"면서 "새로운 사람이 더 나은 경영으로 수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임기가 아직 6개월 남았지만, 그동안 구의역 사고 후 안전 개선과 양 공사 통합에 따른 후속처리 그리고 통합 공사 출범과 동시에 시작한 임원들의 시차적 퇴임 등 통합 공사 첫 사장에게 부여된 임무를 완수했다"고 말했다.

그는 "KT 신임 회장 선임을 위한 절차가 진행되면서 제가 언급되는 상황에서 이 자리를 유지하는 것은 서울교통공사 사장이라는 책임의 무게에 비추어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사직 이유를 밝혔다.

김 사장은 "부족한 점이 많은 사람이 그간 이 막중한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1986년 KT기술운용부에 입사해 KT IT 기획실장을 맡았으며 하림그룹 팀장, 차병원그룹 그룹기획총괄본부 부사장, 차케어스 사장을 거쳐 2016년 8월 서울 메트로 사장에 취임했다. 이후 2017년 5월 31일 서울도시철도공사(1∼4호선)과 서울메트로(5∼8호선)를 통합한 서울교통공사가 출범하면서 통합공사 초대 사장이 됐다.그는 마산고등학교와 서울대 산업공학과 학사와 석사를 거쳐 미국 텍사스 A&M대학에서 산업공학 박사를 취득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