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 반도체소재 기업 일본 제치고 한국에 공장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19-11-22 12:23

center

글로벌 반도체소재 기업 MEMC가 충남 천안에 반도체용 실리콘 웨이퍼 추가 생산공장을 준공했다.

엠이엠씨(MEMC) 코리아는 22일 충남 천안시에서 신규 제2공장 준공식을 열었다.

준공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양승조 충남지사 등 정부·지방자치단체 관계자와 삼성전자[005930], 동우화인켐, STI 등 관련 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엠이엠씨코리아 제2공장은 반도체 제작에 필요한 원소재인 실리콘 웨이퍼를 생산하는 공장이다.

현재 천안 제1공장에서 직경 300mm 반도체용 실리콘 웨이퍼를 생산하고 있고 2공장은 내년 2월부터 시제품을 양산할 계획이다.

제2공장 투자금액은 4억6000만 달러이고 1공장과 마찬가지로 직경 300㎜ 실리콘 웨이퍼를 주력 제품으로 생산한다.

엠이엠씨코리아 모회사이자 세계 3위 실리콘웨이퍼 제조회사인 대만계 기업 '글로벌 웨이퍼스'는 한국과 함께 일본, 대만 등을 투자 대상으로 검토하다가 반도체 시장 규모, 우수한 인력, 투자 인센티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우리나라를 결정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제2공장 천안 준공으로 반도체 생산 핵심 소재를 기업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전후방 연관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증설로 현재 일본에서 약 50%를 수입하고 있는 실리콘 웨이퍼에 대해 약 9%포인트의 수입 대체 효과가 있을 전망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