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구자열 LS 회장, 中 홍치전선 현장경영

10~11일, 中 후베이省 이창市 소재 LS홍치전선에 구자은 회장 등과 동행

오만학 기자

기사입력 : 2019-10-11 16:58

center
구자열 LS그룹 회장(사진 가운데)이 10일, 중국 후베이성(省) 이창시(市)에 있는 홍치전선을 방문해 산업용 특수 케이블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박현득 중국지역본부장(상무)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LS그룹 제공
LS그룹은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10~11일까지 이틀간 LS전선 중국 법인 중 하나인 홍치전선을 방문해 이창시(市) 정부 관계자들과 만나 사업협력을 다지고 현지 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현장경영을 펼쳤다고 11일 밝혔다.

LS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과 일행은 지난 10일 중국 이창시에 위치한 홍치전선을 방문해 주력 생산 제품인 초고압 케이블, 산업용 특수 케이블 생산공정을 둘러보고 중국지역본부장으로부터 현안 보고를 받는 등 사업 현황을 점검했다.

이들은 이어 죠지 이창시 서기, 죠정잉 이창시 부시장 등 중국 정부 및 市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LS와 중국 정부 간 사업협력 관계를 공고히 다지고 새로운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LS홍치전선은 총 면적 34만㎡(약 10만평) 부지에 5개 공장, 직원 약 400여 명이 종사하며 초고압/배전/산업용특수/해저 케이블 등을 생산하는 법인이다. 이 법인은 지난 2009년 LS전선이 글로벌 확장정책의 하나로 현지기업 용딩홍치전기를 인수해 출범시켰다.

LS그룹은 "인수 초기에는 확장 정책을 폈으나 2013년부터 고부가 사업구조로 바꿨으며 고부가가치 제품인 초고압 케이블 비중을 확대해 재도약 기반을 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룹은 또 "이를 통해 홍치전선은 2017년 쿠웨이트 수전력부와 580억원 규모 초고압 지중 케이블 계약을 체결하는 등 성과를 내며 2017년 매출 1억3300만 달러(약 1581억 원)에서 지난해 1억8000만 달러(약 2140억 원) 규모로 성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구 회장은 중국 정부 관계자와 만나 “중국은 한국의 가장 큰 교역 상대국이자 파트너 국가로 양국이 주축이 되어 서로의 강점을 활용한 협업 모델을 발굴·추진한다면 전력·에너지 분야 세계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며 “LS홍치전선이 양국의 이러한 긴밀한 협력의 가교 역할을 하며 동북아 전력인프라 거점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LS그룹은 2005년 중국 무석(Wuxi)에 10만평 규모 산업단지를 조성하며 처음 진출했으며, LS전선, LS산전, LS엠트론 등 주요 계열사들이 무석, 대련, 청도, 이창 등에 12개 생산법인과 연구소를 설립해 현지 기업들과 협력해 글로벌 시장을 개척 중이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