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하반기에도 취업난… 고용 쇼크 넘어 ‘고용 증발’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8-19 10:22

공유 1
center
하반기 기업들의 대졸 신입사원 채용 규모가 작년보다 크게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2212개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한 699개사 가운데 66.8%가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 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11.2%는 채용 계획이 없다고 응답했고 나머지 22%는 아직 확정하지 않은 상태라고 했다.

예상 채용 규모는 4만4821명으로, 지난해 조사 때의 4만7580명보다 5.8%나 감소했다.

대기업의 경우 하반기 채용 계획을 세운 곳이 79.2%로, 작년의 91.1%보다 11.9%포인트나 낮았다.

채용 규모도 작년보다 4.1% 감소한 4만2836명에 그칠 것으로 집계됐다.

중견기업 채용 예정 규모는 지난해보다 21.7% 줄어든 1393명, 중소기업은 48.6%나 감소한 592명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크루트는 "중견·중소기업은 경기 침체 속에서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변수들이 맞물리며 채용 규모를 극명하게 줄인 것으로 보인다"며 "이쯤 되면 '고용 쇼크'를 넘어선 '고용 증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