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부영그룹,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진해 두동택지지구 공사 완료

168만㎡ 부지에 주택, 상업지구, 산업시설 조성 기반 마련

오은서 기자

기사입력 : 2019-07-02 22:52

center
2일 경남 창원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 택지지구 준공식에서 황윤철(왼쪽부터) BNK경남은행 은행장,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이세중 부영그룹 회장직무대행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부영그룹
부영그룹이 시공사로 참여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 택지지구 부지 조성과 기반시설 공사가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2일 부영그룹에 따르면, 경남 창원시 진해구 두동 택지지구 준공식이 부산 진해경제자유구역청 주관으로 김경수 경남도지사,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등 관계자 500여 명이 참석해 가운데 열렸다. 부영그룹에서는 이중근 회장을 대신해 이세중 회장직무대행과 최양환 사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지구 개발사업은 168만㎡ 부지에 주택건설용지, 상업용지, 산업시설용지가 들어서는 대형 조성공사이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 시행하는 두동지구 개발사업을 부영주택이 시공을 맡아 지난 2015년 12월부터 오해 5월 말까지 약 41개월 간 부지 조성과 기반시설 공사를 해왔다.

택지개발사업이 완료되면 부산 신항만과 연계된 물류배후단지에 복합신도시가 본격적으로 조성된다. 신도시가 완공되면 물류비 절감, 공동주택과 각종 상업시설 조성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되고 있다.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두동지구 개발사업은 지역주민과 투자기업, 행정청이 힘을 합쳐 사업을 성공시킨 사례"라고 소개하면서 "앞으로 제 2신항 배후도시와 글로벌 물류단지로 성장할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