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동신대, 2019년 혁신도시 공기업 정규직에 13명 취업

한국전력·한전KDN·한전KPS 등…대정프로그램 등 공채 합격 성과
2월 졸업 예정자 ‘우수 취업자 표창 수여식’ 개최
취업사관학교 통해 혁신도시 공기업 취업률 UP 기대

허광욱 기자

기사입력 : 2020-02-14 13:32

center
광주전남혁신도시 공기업 취업 특별반과 IPP장기현장실습 등을 통해 기업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고 있는 동신대학교가 2019년 한 해 동안 혁신도시 공기업에 13명의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취업, 눈길을 끌고 있다. /동신대학교=제공
광주전남혁신도시 공기업 취업 특별반과 IPP장기현장실습 등을 통해 기업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고 있는 동신대학교가 2019년 한 해 동안 혁신도시 공기업에 13명의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취업, 눈길을 끌고 있다.

동신대에 따르면 2019년 1월부터 12월까지 한국전력공사 3명, 한전KDN 7명, 한전KPS 2명, 한국인터넷진흥원 1명 등 동신대 출신 13명이 혁신도시 공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했다.

학과별로는 전기공학전공 2명과 신재생에너지전공 출신 1명이 한국전력에 합격했으며 융합정보보안전공 3명, 디지털콘텐츠학과 2명, 컴퓨터학과 1명, 한약재산업학과 1명은 한전KDN에 취업했다.

한전KPS에는 신재생에너지전공 2명, 한국인터넷진흥원에는 정보통신공학과 출신 학생 1명이 정규직으로 입사했다.

동신대는 이 같은 성과를 기념하기 위해 지난 10일 대학 중앙도서관 2층 회의실에서 ‘2019학년도 혁신도시 우수 취업자 표창 수여식’을 개최했다.

2020년 2월 졸업예정 학생 중 지난해 한전KDN에 정규직으로 취업한 디지털콘텐츠학과 김민영(26)·김수광(26)씨, 융합정보보안전공 김동언(26)씨에게 총장 표창을 수여했다.

이 중 김민영씨는 동신대 혁신도시 공기업 취업 특별반인 대정프로그램에 참여해 토익 목표 점수·자격증 취득, 취업 성공 등의 성과를 거둬 300만원의 특별 장학금도 받았다.

동신대는 취업사관학교 프로젝트를 가동, ‘DS STAR’와 ‘대정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은 토익 취득 점수, 학과 석차, 학습 목표 실현, 자격증 취득 등을 통해 학기당 최대 200만원의 성과 장학금과 연 100만원의 학습비 등을 지원받는다.

김민영씨와 김수광씨는 지난해 2학기(4개월) 동안 동신대 IPP센터의 IPP 장기현장실습을 한전KDN에서 이수한 뒤 12월30일 곧바로 공채 채용됐다.

장기현장실습은 기업에서 근무하며 실습지원금 월 174만 원 이상(2019년 최저임금 기준)을 받고 18학점을 취득한다. 4학년 2학기 IPP 참여 학생들은 능력을 인정받으면 두 사람처럼 해당 기업에 정식으로 채용될 수 있다.

이들을 포함해 2019년 한 해 동안 혁신도시 공기업에 13명의 재학생과 졸업생을 취업시킨 동신대학교는 취업사관학교 프로젝트를 통해 취업의 양적·질적 수준을 더욱 높일 방침이다.

최일 동신대 총장은 “지역 대학 출신 인재 의무 채용 정책에 맞춰, 더욱 많은 학생들이 혁신도시 내 공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