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글로벌이코노믹 사설] 워싱턴 벚꽃 축제서 만난 미·일 정상

기사입력 : 2024-04-10 17:0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각) 워싱턴DC의 한 식당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각) 워싱턴DC의 한 식당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워싱턴에 벚꽃 축제가 한창이다.

워싱턴 포토맥강 주위에 핀 화사한 벚나무는 일본에서 기증한 선물이다. 기원은 필리핀을 차지한 미국과 한국을 합병한 일본 간 밀약인 가쓰라·태프트 조약이다.
이 조약을 기념하려고 당시 일본의 가쓰라 총리가 1909년 미국 대통령에 취임한 태프트에게 보낸 게 바로 워싱턴 벚꽃이다. 워싱턴 벚꽃 축제에 맞춰 열리는 미·일·필리핀 정상회담의 의미에 주목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9년 만에 미국을 국빈 방문하는 기시다 총리의 목표는 안보와 첨단기술 분야의 협력 확대다.

특히 일본은 미국·영국·호주 간 오커스 동맹 참여를 공식화한 상태다. 오커스 창설 멤버를 제외한 국가의 첫 가입이다. 견제 당사국인 중국의 강력한 반발을 피하기 어렵다.

기시다 총리의 미 상·하원 합동 연설은 트럼프의 재당선을 염두에 둔 조치다. 정파를 초월한 양국 협력 기반을 만들겠다는 의지도 뚜렷하다.
경제 분야에서는 인공지능(AI)과 우주 분야에서 첨단기술 협력을 모색하고 있다.

우주 공항을 만들어 미국의 위성을 일본서 발사하는 협정을 체결하는 것도 일본의 희망 사항이다. 이를 위해 미국 위성이 일본으로 이동되는 과정에서 기술 유출을 막기 위한 기술보장협정 체결도 추진 중이다.

위성은 탄도미사일 기술과 공통점이 많다. 미국은 타국에서 위성을 발사할 경우 유출할 수 있는 기술 보호 규정을 요구하는 나라다.

일본은 항공우주산업 진흥에 사활을 거는 모양새다.

우주 공항과 로켓 부품 생산과 조립 단지를 만드는 게 핵심이다. 1조 엔 규모의 우주전략기금을 조성해 기업과 대학에 지원한다는 계획도 지난달 발표했다.

유럽의 위성을 발사해주던 러시아의 시장점유율이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90%나 급감한 게 일본을 자극하는 요인이다. 2030년까지 30여 기의 민간 위성을 발사할 예정인 일본으로서는 미국의 협력이 시급하다.

양국은 일본제철의 US스틸 인수 무산 등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많다.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비 오는 날 즐기는 오픈카의 낭만,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포르쉐 못지 않은 스펙, 또 다른 드림카 마세라티 그레칼레
전기차 고민이라면? 그냥 아이오닉 5 사~! 2024년형 아이오닉 5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운전 베터랑 아나운서들의 리뷰 대결 골프 GTI vs. TDI 승자는?
아우디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RS e-트론 GT
아우디 e-tron GT vs. 아이오닉 5 N 비교할 수 있을까?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