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경영칼럼] 당신의 1시간은 얼마입니까?

김신혜 플랜비디자인 컨설턴트

기사입력 : 2023-12-05 19:40

김신혜 플랜비디자인 컨설턴트
김신혜 플랜비디자인 컨설턴트
최근 들어 ‘몰입’, 구성원의 ‘행복’이라는 키워드가 유독 많이 들리는 것만 같다. 이는 ‘동기’와 ‘성과’와도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키워드다. 필자 역시 참여 중인 스터디에서 ‘몰입과 행복의 상관관계는 무엇인가요?’라는 질문을 들어서인지, 이와 관련한 고민이 깊어지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행복’의 경우, 외부적 요인도 분명히 있겠지만, 개인의 내부적 요인이 큰 영향을 미친다. 우리 사회에서는 개인이 ‘행복’을 스스로 만들어낼 수 있는 동력을 점점 잃어가고 있다고 느낀다. 불확실한 미래는 불안정한 현재로부터 시작되고, 비교적 안정적이었던 과거는 불안함을 증폭시키는 데에 한몫하고 있다. 그럴수록 제안되는 대안은 끊임없이 변하고, 내가 통제할 수 있는 요인들을 더 많이, 더 오래도록 확보하는 것에 잘못 몰입하는 것이다.
월급을 받는 직장인들은 ‘받는 만큼만 일하자’라는 말을 많이 한다. 사회 초년생 시절에는 어떻게든 나를 증명하고, 내 한계를 확인하고 도전하는 것에 몰입하기 쉽고, 행복을 느끼기 쉬웠다면, 소위 짬이 찼다는 연차가 되고 나면 외부에서 오는 정신적·물질적 보상이 나의 열정을 지속하게 하는 기름이 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는 사실을 경험했을 것이다. 일을 지속 가능하게 하는 사람은 남들보다 가장 적은 에너지로 주어진 업무를 해내는 사람이라고도 얘기한다. 언제부터인가 후자에 더 많은 공감이 가기 시작했다는 것이 조금은 서글프기도 하다.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개인이 수입을 얻기 위한 모든 과정과 요인을 ‘돈’으로 환산할 수 있는데, 우리는 과연 ‘받는 만큼’, ‘쓰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구성원의 몰입과 행복에 대한 힌트가 조금은 들어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스스로 통제할 수 있는 내부적 요인의 일환으로, 스스로의 시간당 몸값은 어떠한가?

앞서 언급된 ‘받는 만큼’은 나의 연봉으로, 이를 1년 52주, 주 40시간으로 나누어 보면 내가 회사로부터 받는, 회사가 내게 기대하는 최소 시간당 비용이 나온다. <A = 연봉 / 52(주) / 40(시간)> 이 비용을 산정하고 나면, 누군가는 죄책감을, 누군가는 억울함, 누군가는 동기가 부여됨을 느끼기도 할 것이다. 나의 한 시간이 고작 이 비용이었다고 생각하면, 나의 열정을 그토록 투자했어야 하는지에 대한 회의감이 들 것이다. 또 나의 한 시간이 이 비용씩이나 된다고 생각하면, 내가 나의 시간을 그만큼 소중히 여겼는지, 또 누군가 부여한 나의 가치에 대한 기대에 부합하고 있는지를 자문하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이제는 내가 창출한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고 이를 동일한 계산식으로 나누어 보는 것이다. 물론 이때의 가치는 실제 내가 기여한 만큼의 수익일 수도 있고, 아직 수익화되지 않은 잠재적 가치일 수도 있다. 직무나 조직, 업계의 특성에 따라 가치에 대한 기준이 다를 것이기에 이는 개개인이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선에서 책정해 보기를 권장한다. <B = 1년 동안 창출한 가치 / 52(주) / 40(시간)>

당신의 A와 B는 몇 배의 차이가 있는가? A와 B의 간극이 클수록 결국 개인의 몰입과 행복을 저하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 물론 업무적 특성에 따라서 적정 배율이 모두 다를 것이며, 심지어 우리 사회조차 다양한 직무를 공평하게 인정하고 보상하지 않는다는 현실이 존재하는 것도 사실이다. 그럼에도 어딘가에 속하여 시간에 따른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수입을 창출해야 하는 개인에게 스스로 통제할 수 있는 유일한 요인은 자신의 업에서 얻을 수 있는 A를 끊임없이 높이는 일일 것이다. 조금 더 정밀한 계산을 원한다면, A와 B를 비교할 때 내가 이 조직에서 일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부가적인 가치 역시 고려돼야 할 것이다.

• 당신의 A와 B는 합리적인가?
• 합리적이지 않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가?
• 스스로 A와 B의 간극을 좁히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 나아가 A를 증가시키기 위해 스스로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결국 구성원이 느끼는 행복감이 떨어지는 것은 ‘부당함’에서 오는 것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한다. 나의 노력, 시간, 성과가 그만한 가치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을 때, 스스로 동기부여를 하고 열정을 불태울 땔감이 사라져 버리는 것이다. 불이 활활 타오르는 상태가 몰입의 상태라 한다면, 땔감이 부족한 상태에서 몰입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산소가 부족하거나 갑자기 비가 내려도 불은 꺼지기 마련이다. 최소한 내가 나의 불을 지키기 위해서는 딱 필요한 만큼의 화력을 유지할 수 있게끔, 부당함을 덜 느낄 수 있는 나의 조건을 조정하는 노력은 해볼 수 있지 않을까? 역량 개발을 통한 시간당 성과 효율을 높임으로써 실제 일에 기여하는 시간을 줄이거나, 나의 역량에 부당하지 않은 보상을 할 수 있는 조직을 찾거나, 그 외에도 불필요하게 새 나가는 에너지의 구멍들을 찾아내고 스스로 메울 수 있는 것들은 메워보는 것이다. 미치도록 설레고 즐거울 수는 없어도 당신의 일하는 하루가 조금은 덜 억울하고, 덜 무력하고, 덜 부당할 수 있기를 바라 본다.


김신혜 플랜비디자인 컨설턴트
사진없는 기자

김신혜 플랜비디자인 컨설턴트

가장 현실적인 드림카, 벤츠 디 올-뉴 CLE 450 4MATIC
파격 변신한 8세대 BMW 5시리즈...520i M sport package, "엔트리 같지 않다"
모든 걸 다 가진 차 왜건..."볼보 V90 CC, 너 하나로 만족한다"
만년 B급 감성 푸조, 408로 확 달라졌다
진정한 머슬 마니아, 7세대 올-뉴 포드 머스탱 출시
마초들이 좋아하는 터프함 '철철~' 지프 랭글러 루비콘 4도어 하드톱
제네시스 G80 부분변경, 주행성능 개선으로 완성도 UP
진정한 상남자를 위한 차 포드 레인저 랩터, 압도적 존재감 과시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