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현대차 임단협 6년 무분규 '잠정합의' 도출…삼성전자에 던진 메시지

노사, 양보와 위기의식 공감 절실

김태우 기자

기사입력 : 2024-07-09 17:08

현대자동차 노사가 지난 5월 23일 울산공장 본관 동행룸에서 올해 임금협상 상견례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자동차 노사가 지난 5월 23일 울산공장 본관 동행룸에서 올해 임금협상 상견례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노사가 무분규로 임금교섭의 잠정 합의안을 도출하면서 파업 위기를 간신히 벗어났다. 반면 삼성전자는 노동조합이 상식 밖의 행동을 일삼으며 '노조 리스크'에 노출되며 희비가 엇갈렸다.

9일 현대차에 따르면 노사는 전날 울산공장 본관 동행룸에서 열린 11차 임금교섭에서 이동석 대표이사와 문용문 노조 지부장 등 노사 교섭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6년 연속 무분규 잠정 합의안에 의견 일치를 본 셈이다.

주요 내용은 기본급 4.65% 인상(11만2000원, 호봉승급분 포함), 2023년 경영성과금 400%+1000만원, 2년 연속 최대 경영실적 달성 기념 별도 격려금 100%+280만원 지급, 재래시장상품권 20만원, 임금교섭 타결 관련 별도 합의 주식 5주 등이다. 이에 따라 노조는 오는 10~11일 예고했던 부분파업을 유보하기로 했다.
업계에서는 현대차 노사의 이 같은 결정이 위기의식 공유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내수 자동차 시장은 고금리와 전기차 캐즘(일시적 수요 둔화), 긴 대기 수요 소진 등의 이유로 지난해보다 역성장할 조짐이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성장이 정체를 보이며 글로벌 시장 전망도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나아가 노사가 조금씩 양보한 것도 6년 연속 무분규 기록을 이어갈 수 있게 했다는 평가다. 노조가 정년연장 개선방안을 내년 계속 논의하는 데 동의했고, 사측은 기술직 촉탁계약 기간을 1년 추가하는 대안을 제시한 것이다. 기본급 인상과 성과급 지급 규모는 역대 최대 수준이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차 노조는 오는 12일 잠정 합의안 수용 여부를 묻는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한 후 교섭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반면 삼성전자 노사 상황은 정반대다. 특히 노조는 협상보다 무조건적인 의견 수용을 바라는 모습이다. 나아가 민노총 등 상급단체 가입이나 정치세력화에만 골몰하고 있다는 평가다. 임금협상은 근로조건을 개선하는 중요한 작업이지만 이를 무기로 세력 다툼을 벌여서는 안 된다.

삼성전자 노조는 사측에 전 조합원에 대한 높은 임금 인상률 적용, 유급휴가 약속 이행, 경제적 부가가치(EVA) 기준으로 지급하는 초과이익성과급(OPI) 기준 개선, 파업으로 인해 발생하는 임금 손실에 대한 보상 등을 요구하고 있다. 회사 측이 받아들이기 불가능한 수준의 요구안이라는 게 시장의 중론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시장 상황 악화로 모두가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만큼 삼성전자 노조 역시 현대차 노조의 결정을 되새겨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
실키식스 자랑하는 BMW M4 콤페티션 컨버터블 모델
가장 대중적인 스포츠카, AMG A35 4매틱
BMW X1 차주, 볼보 순수전기차 C40을 타다. "다시 봤다! 볼보 너란 애!!"
국산 플래그십 '제네시스 G90'...여사님께도 잘 어울리는 플래그십 모델
요즘 우리도 뜬다~!!! 캠핑, 화물차 다재다능 '밴'들이 가라사대
아메리칸 머슬카 '포드 머스탱', 상남자들 저격
GT의 느낌이 물씬,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