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대한항공, 인천공항 운영센터 첨단 시설로 재건축

육동윤 기자

기사입력 : 2023-11-30 15:50

2026년 오픈할 예정인 대한항공 T2 IOC 조감도 사진=대한항공이미지 확대보기
2026년 오픈할 예정인 대한항공 T2 IOC 조감도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T2) 인근 부지에 ‘인천 운영 센터(IOC)’를 재건축한다고 30일 밝혔다. 객실·운항승무원을 위한 첨단 업무 공간을 마련해 직원 능률을 높이고 고객 서비스를 향상하기 위함이다.

대한항공은 T2로 이전한 지난 2018년부터 지금까지 T2 내 인천여객서비스지점 브리핑실과 제1여객터미널 인근에 위치한 인천국제의료센터 IOC를 객실·운항승무원 브리핑실 및 사무실로 이용했다. 공간이 협소하고 T2까지 이동거리가 멀어 불편함이 있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한항공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함께 ‘인천국제공항 제2국제업무지역 항공업무 지원시설 실시협약’을 30일 맺었다. 새 시설은 T2 IOC는 인천국제공항 제2국제업무지역 지하 2층, 지상 5층, 연면적 2만6011m² 규모로 짓는다.

이번에 새로 짓는 T2 IOC에서는 셔틀버스로 5분이면 여객터미널까지 이동할 수 있다. 객실·운항승무원의 원활한 업무를 위해 1층은 객실승무원, 2층은 운항승무원 공간으로 분리하는 등 동선을 최척화하는 목적으로 설계했다. 승무원 브리핑실은 물론 교육실과 회의실을 별도로 마련해 쾌적한 업무 환경을 구현한다. 커피라운지, 식당, 편의점 등 직원 편의 시설도 갖출 계획이다. 건물 옥상에는 산책로와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정원을 조성한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기조에 맞춰 친환경 건축물로 설계한 점도 특징이다. 옥상층에 태양광 패널, 지하층에 지열 발전 시설을 설치해 내부 전력은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다. 실내 휴게 공간과 옥상 일부에 녹지를 조성하는 등 친환경 디자인으로 녹색 건축물인증 우수 등급 및 건축물에너지 효율등급 1++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T2 IOC는 오는 2026년 문을 열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부족했던 승무원들의 공간 문제를 해소하고 쾌적한 근무 환경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안전 운항과 고객 서비스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육동윤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dy33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