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현정은 회장 “모든 가치는 사람”…인재경영 강조

현대엘리 ‘미래인재 아카데미’ 개관 타운홀미팅서 지역상생·협력사·대학 인재 육성 논의
한국교통대∙한국승강기대와 인재 육성 사업 논의…장학금 전달 및 실습교육용 승강기 기증

서종열 기자

기사입력 : 2023-07-23 11:10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지난 21일 현대엘리베이터 충주 스마트 캠퍼스에서 열린 미래인재아카데미 개관식에 참석했다. 사진=현대엘리베이터이미지 확대보기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지난 21일 현대엘리베이터 충주 스마트 캠퍼스에서 열린 미래인재아카데미 개관식에 참석했다. 사진=현대엘리베이터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모든 가치의 중심은 ‘사람’”이라며 “인재경영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23일 현대그룹에 따르면 현 회장은 이틀전(21일) 현대엘리베이터 충주 스마트 캠퍼스에서 열린 ‘미래인재 아카데미’ 개관 기념 타운홀 미팅에 참석해 한국교통대학교(충북 충주시), 한국승강기대학교(경남 거창군)와 인재 육성 및 상생 협력을 도모하고 장학금과 실습교육용 승강기를 기부했다.
이날 타운홀 미팅에는 현 회장과 현대엘리베이터, 자회사, 협력사, 한국교통대학교, 한국승강기대학교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해 △승강기산업인재 육성을 위한 ‘미래인재 아카데미’의 책임 △직무(영업 등 7개 트랙)스쿨 인재육성 및 조직문화 방향 △자회사 및 협력사(설치, 서비스, 구매) 인재채용 및 육성 △기업-대학 상생협력을 통한 인재양성 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현 회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현대엘리베이터는 ‘사람’을 모든 가치의 중심에 두고자 한다”며 “우리 제품을 만드는 직원, 우리 제품을 이용하는 고객, 우리 회사의 미래에 투자하는 주주와 함께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훌륭한 인재를 영입하더라도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지 못한다면 그 조직은 시너지를 만들 수 없다”며 “미래인재 아카데미는 인재 영입이 아닌 ‘인재 경영’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왼쪽 두번째)이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오른쪽 첫번째)와 충주 스마트캠퍼스 제1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현대엘리베이터 이미지 확대보기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왼쪽 두번째)이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오른쪽 첫번째)와 충주 스마트캠퍼스 제1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현대엘리베이터


이에 따라 현대엘리베이터는 미래시장 경쟁력 확보를 위해 최고 수준의 인재를 선발하고 육성에 나설 계획이다. 선도적 조직문화 구축을 목표로 ‘미래인재 아카데미’를 개관했으며, 한국교통대·한국승강기대를 비롯해 협력사 등과 상생 협력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날 개관한 현대엘리베이터 ‘미래인재 아카데미’는 3개의 교육장과 2개의 부품 실습장, 4개 호기의 설치 실습장으로 구성됐다. 승강기 전문 기술교육은 물론 영업, 제조, 구매, 품질, 연구개발 등 산업 전반에 걸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한, 현대엘리베이터는 국내 1위 기업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대학, 지역사회와 함께 채용 연계, 교육과정 개발 등을 추진한다.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는 “2015년 경기도 이천에서 개원한 기술교육원을 충주 스마트 캠퍼스 이전과 함께 ‘미래인재 아카데미’로 새롭게 단장했다”며 “K-승강기 인재 육성을 위한 요람이 될 수 있도록 대학,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