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3년 만에 中 방문한 이재용 회장, 텐진시 서기와 회동

삼성 주요 계열사 사장단들과 참석

정진주 기자

기사입력 : 2023-03-25 23:10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사진=뉴시스
중국을 찾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중국 천민얼 텐진시 서기와 만났다. 이재용 회장은 현지 사업 현장을 방문해 점검하고 글로벌 주요 정·재계 인사들과도 사업 협력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회장은 지난 24일 천민얼 텐진시 서기와 면담을 가졌다. 이 회장은 2020년 중국 산시성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 방문 이후 3년 만에 중국을 방문했다.
이번 면담에는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장덕현 삼성전기 사장, 양걸 삼성전자 중국전략협력실장(사장) 등 삼성 관계자와 텐진시 정부 인사들이 참석했다.

텐진에는 삼성전기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카메라모듈 생산 공장,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모듈 생산 공장이 있으며, 삼성SDI는 중국 텐진에서 스마트 기기·전기차 등에 사용되는 2차 전지를 생산하고 있다.

또 이 회장은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25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열리는 중국발전고위급포럼'에 참석한다.
'경제 회복 : 기회와 협력'을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발전포럼에는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알버트 불라 화이자 CEO,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CEO 등 세계적인 기업 고위 인사 100여명과 중국 중앙부처 지도급 인사, 국유 기업 및 금융기관 책임자, 국내외 저명 학자들이 참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2000년 창설된 발전포럼은 중국 행정부인 국무원 발전연구센터가 주최하고 중국발전연구기금이 주관하는 대외 경제 교류 플랫폼으로, 이 포럼이 오프라인으로 열리는 것은 3년 만이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