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인텔, 이스라엘 새 파운드리 건설 계획 보류

지난해 말 34조4000억원 규모 투자계획 발표...로이터 확인 요청에 시인도 부인도 안 해

국기연 워싱턴 특파원

기사입력 : 2024-06-11 06:36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이 지난해 12월 발표한 이스라엘에 대한 250억 달러 규모의 투자 계획을 보류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0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이 지난해 12월 발표한 이스라엘에 대한 250억 달러 규모의 투자 계획을 보류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0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사진=로이터
인텔이 ‘반도체 왕국’을 재건해 TSMC와 삼성전자 추월을 목표로 야심 차게 추진했던 이스라엘에 대한 250억 달러(약 34조4000억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보류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0일(현지 시각) 이스라엘 금융 전문 사이트 '캘커리스트(Calcalist)'를 인용해 보도했다. 인텔은 이 보도에 대해 현재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고 있다고 로이터가 전했다. 인텔은 로이터의 사실 확인 요청에 “대형 프로젝트에는 늘 시기 조정이 필요하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했다.

인텔은 1974년 이스라엘에 진출해 이미 4개 공장을 운영 중이며 가자 전쟁 중에도 지난해 12월 26일 이스라엘 중부에 새 파운드리(반도체 수탁 생산) ‘팹38’을 건설하기로 했다. 총투자액은 250억 달러로 이스라엘 역대 최대 규모의 외국인직접투자(FDI)다. 가동 목표 시점은 2028년이다.
이스라엘 정부도 총투자금의 13%인 32억 달러의 보조금을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인텔은 또 향후 10년간 이스라엘 공급업체로부터 600억 셰켈(166억 달러) 상당의 상품과 서비스를 구매하기로 했었다.

인텔은 이스라엘 외에도 세계 곳곳에서 반도체 공장을 추진하고 있다. 독일 마그데부르크에 300억 유로 이상을 투입해 파운드리 2곳을 만들 계획이다. 폴란드와 말레이시아에도 패키징 공장을 구축한다. 시장조사기관 노스랜드캐피털마켓은 “인텔이 파운드리에서 삼성전자를 뛰어넘고 TSMC에 이은 세계 2위 기업으로 자리 잡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인텔이 최근 글로벌 대체 투자 운용사 아폴로 글로벌 매니지먼트와 아일랜드 반도체 공장 완공을 위한 합작사 설립에 합의했다. 인텔은 아폴로에 아일랜드 팹34 지분 49%를 매각하고, 아폴로가 110억 달러(약 15조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인텔은 아일랜드 레익슬립에 있는 신규 공장인 팹34에 지금까지 184억 달러를 투자했다.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글로벌 반도체 산업의 선두 자리 복귀를 목표로 야심 차게 투자 유치를 하고 있다.
인텔이 급증하는 칩 수요를 활용하기 위해 미국 내 애리조나와 오하이오주, 아일랜드와 여러 지역에 공장을 건설하거나 확장하고 있다. 인텔은 파운드리 부문 1위 기업인 대만 TSMC삼성전자 등과 경쟁하면서 생산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인텔이 미국의 반도체 산업 부활을 주도하려고 미국 정부 지원금 195억 달러(약 26조8000억원)를 포함해 총 1000억 달러 (약 137조6000억원)를 오하이오주 등 4개 주에 향후 5년에 걸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대규모 물량 공세에 나섰다. 인텔은 오하이오주와 함께 뉴멕시코, 오리건, 애리조나주 4개 주에 있는 반도체 공장 생산능력을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미국 정부는 인텔에 최대 195억 달러달하는 보조금을 준다. 미 상무부 반도체 법에 따라 인텔에 최대 85억 달러를 직접 제공하고, 대출금으로 110억 달러를 제공하기로 인텔과 예비적 합의했다.

인텔은 미국 오하이오주(州) 챈들러에 있는 1000에이커 부지에 200억 달러를 투입해 2개의 첨단 반도체 공장을 설립한다. 인텔은 이 시설에서 오는 2025년부터 반도체를 양산할 계획이다. 인텔 측은 해당 용지가 총 8개의 공장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향후 10년 동안 투자 규모는 1000억 달러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인텔은 이미 미국 애리조나주 챈들러에 파운드리 2개 라인을 건설하고 있다.

인텔은 올 연말부터 마이크로소프트(MS)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칩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인텔은 미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맥에너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IFS(인텔 파운드리 서비스) 다이렉트 커넥트' 행사에서 올 연말부터 1.8나노(㎚·10억분의 1m) 공정(18A)의 양산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인텔이 파운드리 사업에 뛰어들어 오는 2025년까지 세계 1위 파운드리 기업인 대만의 TSMC를 추월하려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인텔2021년 3월 파운드리 사업 진출을 선언했고, 애초 2025년으로 잡았던 1.8나노 공정(18A)을 올 연말부터 양산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텔은 지난해 9월 1.8나노급인 18A 공정 반도체 웨이퍼 시제품을 깜짝 공개했었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
%EA%B5%AD%EA%B8%B0%EC%97%B0 기자 사진

국기연 워싱턴 특파원

요즘 우리도 뜬다~!!! 캠핑, 화물차 다재다능 '밴'들이 가라사대
아메리칸 머슬카 '포드 머스탱', 상남자들 저격
GT의 느낌이 물씬,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비 오는 날 즐기는 오픈카의 낭만,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포르쉐 못지 않은 스펙, 또 다른 드림카 마세라티 그레칼레
전기차 고민이라면? 그냥 아이오닉 5 사~! 2024년형 아이오닉 5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