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성 평등 125위 日 경단련 “남편 성 따르는 법 개정해야”

성일만 기자

기사입력 : 2024-06-11 05:51



일본에서 결혼 후 남편 성을 따르는 문제가 새로운 이슈로 등장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일본에서 결혼 후 남편 성을 따르는 문제가 새로운 이슈로 등장했다. 사진=로이터

일본의 대기업 모임인 경제단체연합회(경단련)는 11일 정부에 부부가 별도의 성을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을 촉구했다.

일본은 메이지유신 이후 유럽식 제도를 수용해 여성이 결혼하면 남편 성을 따르도록 했다. 이 제도는 오랫동안 성 불평등을 조장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기술적으로는 남성이 아내의 성을 따를 수도 있지만, 현실에서는 대부분 여성이 남편의 성을 따르고 있다.

2022년 통계에 따르면 기혼 부부의 95%가 이 제도를 따랐다. 경단련은 기혼 여성에게 남편의 성을 사용하도록 강요하는 것은 비즈니스 리스크를 초래한다고 주장했다.

일본 경단련은 11일 발표한 제안에서 정부가 성(姓) 선택을 허용하는 법안을 신속히 국회에 제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도쿠라 마사카즈 경단련 회장은 "여성이 더 활발하게 활동하고 여성 임원이 증가함에 따라, 이름 문제는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비즈니스 리스크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도쿠라 회장은 가능한 빨리 논의가 시작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여권과 신용카드가 비즈니스 활동에서 사용하는 이름과 일치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는 여성들의 문제를 언급했다. 또 일부 여성들은 법적 계약서에 서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단련의 연구에 따르면 일본은 아시아에서 여전히 이러한 규정을 시행하는 유일한 나라다.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의 여러 차례 요구에도 불구하고 변화하지 않았다.

이 문제는 일본이 성 평등에서 다른 나라들에 뒤처지는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일본은 2023년 세계경제포럼의 글로벌 성 격차 보고서에서 146개국 중 125위를 차지했다. 주요 7개국(G7) 중 100위 안에 들지 못한 유일한 나라다.

NHK가 4월에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2%가 변화를 허용하는 것에 찬성했고, 27%는 반대했다. 70세 이상 연령대에서도 찬성하는 사람이 반대하는 사람보다 많았다.


성일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exan509@g-enews.com
요즘 우리도 뜬다~!!! 캠핑, 화물차 다재다능 '밴'들이 가라사대
아메리칸 머슬카 '포드 머스탱', 상남자들 저격
GT의 느낌이 물씬,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비 오는 날 즐기는 오픈카의 낭만,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포르쉐 못지 않은 스펙, 또 다른 드림카 마세라티 그레칼레
전기차 고민이라면? 그냥 아이오닉 5 사~! 2024년형 아이오닉 5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