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작년 1인당 육류소비량 60㎏…‘쌀’ 넘었다

지난해 1인당 육류 소비량 추정치 60.6㎏, 쌀 소비량(56.4㎏) 넘었다

김다정 기자

기사입력 : 2024-03-02 09:40

지난해 1인당 육류 소비량이 쌀을 웃돌았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지난해 1인당 육류 소비량이 쌀을 웃돌았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지난해 돼지·소·닭고기 등 3대 육류 소비량이 1인당 60㎏을 넘어 쌀을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 1인당 3대 육류 소비량 추정치는 60.6㎏로 전년(59.8㎏) 대비 1.3%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쌀 소비량(56.4㎏)을 크게 웃돈 수치다.
1인당 3대 육류 소비량은 이미 지난 2022년부터 1인당 쌀 소비량을 추월한 상태다. 연구원은 1인당 3대 육류 소비량은 꾸준히 증가해 오는 2028년 61.4㎏, 2033년 65.4㎏으로 각각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1인당 육류 소비량 중 절반이 돼지고기(30.1㎏)로 가장 많았고 닭고기(15.7㎏), 소고기(14.8㎏) 순이었다.

돼지고기 소비가 많은 이유는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데다, 구이, 볶음, 찌개 등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소비자들은 요리용 육류로 돼지고기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이 지난해 12월 21∼26일 소비자 패널 55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집에서 먹을 때 가장 선호하는 육류로 돼지고기를 꼽은 응답자 비중이 67.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소고기 19.3%, 닭고기 12.2%, 오리고기 0.9% 순이었다.
가장 선호하는 돼지고기 부위로는 삼겹살이라고 답한 비중이 62.3%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목심 21.3%, 갈비 9.5%, 앞다리·뒷다릿살 3.6% 등 순이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운전 베터랑 아나운서들의 리뷰 대결 골프 GTI vs. TDI 승자는?
아우디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RS e-트론 GT
아우디 e-tron GT vs. 아이오닉 5 N 비교할 수 있을까?
이번엔 더 무서운 차 끌고 나왔다! 벤츠 E 300 4MATIC AMG Line
국내 1, 2위 다투는 수입차, 벤츠 E와 BMW 5 전격 비교
숨은 진주 같은 차, 링컨 노틸러스 ... "여긴 자동차 극장인가?"
가장 현실적인 드림카, 벤츠 디 올-뉴 CLE 450 4MATIC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