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비보존그룹-보령, ‘어나프라주 국내 상업화’ 업무협약 체결

이재현 기자

기사입력 : 2024-04-03 09:01

왼쪽부터 이두현 비보존그룹 회장과 장두현 보령 대표, 장부환 비보존제약 대표이사가 비마약성 진통제 어나프라주의 국내 상업화를 위한 업무 협력 MOU 체결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비보존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이두현 비보존그룹 회장과 장두현 보령 대표, 장부환 비보존제약 대표이사가 비마약성 진통제 어나프라주의 국내 상업화를 위한 업무 협력 MOU 체결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비보존그룹
비보존그룹과 보령이 어나프라주 국내 상업화를 위해 협력하고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비보존과 비보존제약은 보령과 어나프라주 국내 상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또한 비보존그룹이 연구개발 중인 파이프라인에 대한 전략적 파트너십 및 투자, 양사 제품 협력 방안 등도 논의한다.
어나프라주는 다중타겟 신약 발굴 플랫폼을 이용하여 비보존이 자체 개발한 수술 후 통증에 사용되는 비마약성 진통제로 국내 임상3상 시험을 통해 유효성을 입증한 국산 신약으로서 올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품목허가를 앞두고 있다. 비보존그룹은 식약처 품목허가 획득 후 어나프라주를 완제품 형태로 보령에 제공하고 양사가 유통 및 판매에서 역할을 분담한다.

또한 비보존이 연구개발 중인 다른 파이프라인에 대해서도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경구용 진통제이자 약물중독치료제 후보물질인 VVZ-2471 등 비보존의 후속 파이프라인에 대한 보령의 투자, 기술이전 등을 포함한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내용이다.

이두현 비보존 회장은 "보령은 풍부한 신약 개발 경험과 탄탄한 영업 및 판매망을 갖춘 국내 대표 제약회사다"며 "어나프라주의 성공적인 상업화와 후속 제품 개발을 위해 보령과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두현 보령 대표는 "보령의 신약개발 경험을 비롯해 그동안 축적해온 연구개발 및 영업마케팅 역량을 바탕으로 어나프라주의 개발 및 상업화를 한층 더 앞당기겠다"며 "향후 후속 파이프라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비보존그룹과 적극적인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
운전 베터랑 아나운서들의 리뷰 대결 골프 GTI vs. TDI 승자는?
아우디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RS e-트론 GT
아우디 e-tron GT vs. 아이오닉 5 N 비교할 수 있을까?
이번엔 더 무서운 차 끌고 나왔다! 벤츠 E 300 4MATIC AMG Line
국내 1, 2위 다투는 수입차, 벤츠 E와 BMW 5 전격 비교
숨은 진주 같은 차, 링컨 노틸러스 ... "여긴 자동차 극장인가?"
가장 현실적인 드림카, 벤츠 디 올-뉴 CLE 450 4MATIC
파격 변신한 8세대 BMW 5시리즈...520i M sport package, "엔트리 같지 않다"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