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차바이오텍, 양이온성 화합물 활용 NK세포 항암 효능 강화

이재현 기자

기사입력 : 2024-02-27 09:26

차바이오텍은 양이온성 화합물 활용해 NK세포 항암 효능을 강화했다고 27일 밝혔다. 차바이오컴플렉스 전경 모습. 사진=차바이오텍이미지 확대보기
차바이오텍은 양이온성 화합물 활용해 NK세포 항암 효능을 강화했다고 27일 밝혔다. 차바이오컴플렉스 전경 모습. 사진=차바이오텍
차바이오텍은 양이온성 화합물인 폴리머를 활용해 개발 중인 자연살해세포(NK세포)치료제의 항암효능을 높이는 연구를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연구에 사용하는 양이온성 화합물은 합성 폴리머로 분자량이 낮은 분자인 단위체가 반복해 결합된 고분자의 한 종류다. 차 의과학대학교 의생명과학과 박경순 교수팀은 NK세포의 기능을 강화하는 화합물을 찾는 연구를 진행한 결과, 특정 합성 폴리머와 NK세포를 함께 배양했을 때 삼중 음성 유방암 및 난소암 마우스 모델에서 NK세포의 항암효능이 높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 결과는 지난 2022년 8월 미국면역항암학회에서 발간하는 '암 면역요법 저널(JITC)'에 게재됐다. 차바이오텍은 박 교수팀의 배지조성물을 연구용으로 이전 받아 NK세포의 항암효능을 향상시키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개발 중인 NK세포치료제를 합성 폴리머가 포함된 배양조건으로 만든 후 혈액암과 고형암에서 NK세포의 항암효능이 높아지는지 확인한다.

이현정 차바이오텍 대표는 "이번 연구에 활용하는 물질은 미국 FDA에서 승인을 받은 안전한 물질"이라며 "NK세포의 항암효능을 효과적으로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치료요법을 추가적으로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차바이오텍은 NK세포치료제 병용요법을 개발하기 위해 국내외 다양한 기관과 물질이전 계약을 하는 등 NK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고 있다. NK세포의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 △NK세포 자체의 기능 강화 △항체 병용 요법 △키메라 항원 수용체(CAR)를 적용한 CAR-NK세포치료제 개발 등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운전 베터랑 아나운서들의 리뷰 대결 골프 GTI vs. TDI 승자는?
아우디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RS e-트론 GT
아우디 e-tron GT vs. 아이오닉 5 N 비교할 수 있을까?
이번엔 더 무서운 차 끌고 나왔다! 벤츠 E 300 4MATIC AMG Line
국내 1, 2위 다투는 수입차, 벤츠 E와 BMW 5 전격 비교
숨은 진주 같은 차, 링컨 노틸러스 ... "여긴 자동차 극장인가?"
가장 현실적인 드림카, 벤츠 디 올-뉴 CLE 450 4MATIC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