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기업은행 노조, “윤종원은 낙하산”...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반박

백상일 기자

기사입력 : 2020-01-14 15:24

center
기업은행 노조원들이 14일 본점 로비에서 윤종원 행장 출근 저지 투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기업은행 노조
기업은행 노조는 14일 윤종원 신임 기업은행장은 경력 미달이 없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 발언을 반박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기자회견에서 윤 행장의 낙하산 인사와 관련, “경력 면에서 전혀 미달되는 바가 없다”며 “경제·금융 분야에 종사해왔고, 경제·금융 청와대 비서관도 했다. 우리 정부 때는 경제수석을 했고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까지 역임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기업은행 노조는 이날 성명서에서 “대통령이 야당 시절 낙하산 기업은행장을 반대해놓고 왜 청와대 낙하산을 기업은행장에 임명하느냐”며 “이에 대한 답이 빠져있다”고 꼬집었다.

노조는 “기업은행장의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있지만 내부 출신이 아니라고 반대해선 안된다는 말은 전제가 틀렸다”며 “공기업을 권력에 예속시키지 않고 금융을 정치에 편입시키지 말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기업은행의 여신은 시중은행들도 같은 구조로 지원하고 있으며 국책은행보다는 시중은행 성격이 더 강한 곳이라는 점, 윤 행장은 은행업, 금융업 근무 경력이 전혀 없는 사람이라는 점을 들었다.

앞서 2017년 대선당시 더불어민주당과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금융 민주화와 금융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약속하면서 ‘2017년 대선승리를 위한 더불어민주당·금융노조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정책협약서에 따르면 금융산업 구조 선진화를 위해 시장의 견제와 균형을 회복하기로 했다. 그 방안으로 효율적인 금융관리·감독체계 구축, 정책결정시스템 공정성 확보, 낙하산 인사를 근절하고 전문성을 가진 인사가 임명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 보완 등을 협약했다.

또 금산분리 원칙 준수, 지방은행 육성과 역할 강화, 금융산업 정규직과 저임금 직군 노동자간 임금격차 해소, 노사자율경영 문화 정착 등에서도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협약서는 당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 공동정책본부장과 허권 금융노조위원장이 대표로 서명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