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주택시장 ‘그물망’ 규제에 부동자금 ’오피스텔’로 몰리나

아파트 규제 강화되자 서울 오피스텔 매매‧수익률 증가 추세
올해 ‘역대급’ 토지보상금 풀려…수익형부동산으로 쏠림 전망

김하수 기자

기사입력 : 2020-01-17 08:28

center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내 오피스텔 모습.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정부의 강력한 주택시장 규제로 수익형 부동산의 대표주자인 오피스텔이 '풍선효과'를 누리고 있다.

더욱이 저금리 기조(기준금리 1.25%)가 지속되고, 3기 신도시 지역의 대규모 토지보상금도 풀릴 예정이어서 투자처를 찾는 여유자금이 앞으로 오피스텔을 포함한 수익형 부동산 시장으로 더 몰릴 것이라는 전문가 전망마저 나오고 있다.

16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지역 오피스텔 중심으로 수익형 부동산 매매가격의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2019년 4분기 오피스텔 가격동향’에서 지난해 12월 서울 오피스텔 매매가격은 11월보다 0.18% 오르면서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같은 기간에 오피스텔 전세와 월세 가격도 나란히 0.40%, 0.06% 상승했다.

수도권 오피스텔 수익률은 지난해 12월 기준 5.20%로 나타나 ‘제로(0)’에 가까운 시중 예적금 금리를 웃돌았다. 특히 인천은 6.52%를 기록해 타 지역보다 우수한 수익률을 보였다.

공급과잉 논란으로 주춤하던 오피스텔 투자가 다시 주목받는 데는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가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정부는 지난달 서울 등 규제지역의 경우 15억 원 이상 고가 아파트 대출을 금지하고,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을 최고 4%로 중과하는 내용이 담긴 12·16 부동산대책을 발표했다.

정부의 12·16 부동산대책과 각종 고강도 규제로 세금 부담이 높아지면서 아파트와 비교해 세금, 대출 관련 규제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고, 청약통장 가입과 무관하게 분양받을 수 있는 오피스텔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정부의 서울 주택시장 규제 기조로 아파트 거래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면적이 큰 오피스텔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역세권, 학군 등 입지에 따라 향후 오피스텔 가격 상승 폭이 더 커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 수십조 원에 달하는 토지보상금이 풀릴 전망이어서 오피스텔 등 수익형부동산으로 자금이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올해 공공택지·사회간접자본(SOC) 등에 풀릴 토지보상금은 약 45조 원으로 추산된다. 한 해 동안의 보상금액 중 2009년 34조 원보다 많은 역대 최대 규모이다.

특히 올해는 남양주 왕숙, 교산, 인천 계양 등 3기신도시 조성을 위한 토지보상이 순차적으로 이뤄지며, ‘도시공원 일몰제’로 인한 토지 보상도 진행될 예정으로 이에 따른 자금이 인근 신도시 상가나 오피스텔 등 수익형 부동산시장에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연구원 이사는 “일반적으로 토지보상금이 대거 풀리는 해에는 인근 토지시장이나 수익형부동산 시장이 들썩거리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규제가 덜하고 안정적인 임대수익을 챙길 수 있는 알짜 수익형부동산으로 토지보상금이 몰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