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내년부터 보험소비자가 직접 손해사정사 선임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19-12-06 14:14

center
내년부터 보험소비자가 손해사정사를 직접 선임할 수 있게 된다.
내년부터 보험소비자가 손해사정사를 직접 선임할 수 있게 된다.

생명·손해보험협회는 소비자가 직접 손해사정사를 선임하는 절차와 요건 등을 규정한 ‘손해사정 업무위탁‧손해사정사 선임 등에 관한 모범규준’을 제정하고 이를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손해사정 제도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손해사실 확인과 손해액 산정을 통해 적정한 보험금이 지급되도록 하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됐다.

보험사는 보험금 지급 시 서류 심사만으로 신속하게 지급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손해사정을 수행해야 하며, 객관적인 손해사정이 수행될 수 있도록 전문 손해사정사를 직접 고용하거나 외부 손해사정업체에 위탁해 손해사정을 담당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보험사의 손해사정 관행이 보험금 지급거절·삭감 수단으로 변질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소비자가 직접 손해사정사를 선임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보험사는 보험금 청구 접수 시 보험금청구권자가 손해사정사 선임 관련 내용을 알 수 있도록 안내해야 한다.

손해사정 선임을 거부한 경우 보험금 청구권자에게 그 사유에 대해 명확하게 설명해야 한다.

보험금청구권자가 무자격자, 보험사기 연루자 등을 선임 요청하는 경우 보험사는 다른 손해사정사 선임을 요청할 수 있다.

또 보험사는 손해사정사 동의기준, 선임 요청건수, 선임 거절 건수 및 사유 등을 홈페이지 등에 공시해야 한다.

실손의료보험의 경우 소비자의 손해사정사 선임 요청에 원칙적으로 동의해야 한다.

협회 관계자는 “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태스크포스(TF) 운영 등으로 추가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보험소비자의 적극적인 손해사정사 선임권리 향상을 위해 모범규준 운영 이전 선임 요청건에 대해서도 수용여부를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