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추미애 내정… "검찰개혁 적임자" vs "사법장악 의도"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19-12-05 12:57

center
여야는 5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명한 것을 놓고 엇갈린 반응을 내놓았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추 후보자 지명을 환영하며 법무·검찰개혁의 완수를 기대한다"면서 "법무·검찰개혁에 대한 국민들의 여망을 받들 경륜 있고 강단 있는 적임자"라고 밝혔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율사(법조인) 출신으로 국회의원과 당대표를 두루 거친 경륜을 가진 후보라는 점에서 법무부 장관 역할을 잘 수행하리라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대안신당 최경환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추 후보자는 조국 전 장관 사태 이후 사법개혁과 공정성과 사회적 정의를 바라는 국민적 열망이 확인된 만큼 이를 충실히 받들어야 할 것"이라면서 "추진력과 개혁성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 대표 출신 5선 의원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다는 것은 청와대와 여당이 '추미애'란 고리를 통해 아예 드러내놓고 사법 장악을 밀어붙이겠다는 대국민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에서 "조 전 장관의 빈자리를 못내 채운 듯한 '조국의 대체재' 인사"라며 "개각에 대한 일말의 기대감마저 일소될 지경"이라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