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부영그룹, 경남 창신대학 인수 "지역인재 양성”

신임총장 이성희 전 경주대 총장 "특성화된 강소대학으로 발전"

김하수 기자

기사입력 : 2019-08-02 06:30

center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창신대학교 전경. 사진=부영그룹
부영그룹이 지역 인재 양성의 일환으로 경남 창원 소재 창신대를 인수했다.

부영그룹은 1일 창신대를 인수하고, 이날 교내 채플 콘서트홀에서 이사장, 총장 이·취임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강병도 이사장과 강정묵 총장이 이임하고 신희범 대한노인회 경남연합회 회장이 신임 이사장으로, 이성희 전 경주대 총장이 신임 총장으로 각각 취임했다.

강병도 전 이사장은 이임사에서 “부영그룹에서 앞으로 많은 지원과 투자를 함으로써 새로운 창신대로 발전하게 돼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신희범 신임 이사장은 “오늘부터 부영그룹에서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과 재정 지원을 해 새로운 창신대로 발전하는데 소임을 완수 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희 신임 총장은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의 교육철학을 인용하며 “앞으로 창신대는 특성화된 강소대학으로 계속 발전해야 하며, 교수 및 직원의 성숙과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신희범 신임 이사장은 함안군 부군수, 통영시 부시장, 창원시 부시장, 경남개발공사 사장을 역임했다. 이성희 신임 총장은 교육부 관료 출신으로, 경상북도 부교육감, 신한대 부총장, 경주대 총장을 지냈다.

부영그룹의 이번 창신대 인수는 우수한 지역 인재를 양성하고 지역 사회와 상생하고자 하는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이다.

부영 관계자는 “창업주인 이중근 회장은 ‘교육은 국가의 미래를 설계하는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로 교육재화는 한번 쓰고 사라지는 것이 아닌 미래를 위한 투자라는 신념을 갖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인재 양성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