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엔씨소프트문화재단, 유엔난민기구(UNHCR)와 업무협약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기사입력 : 2017-06-20 16:17

공유 0
center
윤송이 엔씨소프트문화재단 이사장(왼쪽)과 나비드 후세인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대표가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엔씨소프트문화재단은 20일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유엔난민기구(UNHCR)와 난민 고등교육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협약 내용은 난민 아이들의 교육지원을 위한 후원금 3억원 제공, 인도주의 옹호 활동 동참, 창의적인 교육기술 개발지원 등이다.

협약에 따라 엔씨소프트문화재단은 앞으로 3년간 총 3억원을 유엔난민기구에 기부한다. 후원금은 방글라데시 난민 캠프에 거주하는 난민 아이들의 고등학교•대학교 교육장학금 프로그램 운영에 사용된다. 또한 유엔난민기구의 난민보호 와 실향민을 위한 인도주의 옹호 활동에 동참하고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난민교육방법의 개선 활동도 지원한다.

교육은 기본 인권에 해당한다. 1989년 유엔아동권리협약과 1951년 난민의 지위에 관한 협약이 이를 뒷받침한다. 하지만 난민아동의 교육률은 초등교육률 50%(일반아동 91%), 중등교육률 22%(일반아동 84%), 고등·대학교육률 1%(일반아동 34%)로 일반아동의 교육률에 비해 5배나 차이가 난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격차가 커지는 구조다.

나비드후세인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대표는 “예산의 부족으로 유엔난민기구의 장학금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없는 국가나 지역이 여전히 많다. 이번 후원으로 방글라데시에서도 장학사업을 시작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윤송이 엔씨소프트문화재단 이사장은 “교육은 모든 아이들에게 필수지만 분쟁으로 많은 것을 잃고 피난길에 오른 난민 아이들에겐 더욱 절실하다”면서 “난민 아이들이 어려움을 이겨내는데 도움이 되도록 포용적이고 공평한 양질의 교육기회 제공이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IT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