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문 대통령, "코로나19 머지않아 종식…정부·경제계 합심"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2-13 12:32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서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한상의에서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경제계 주요 인사들과의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방역 당국이 끝까지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기가 살아나는 듯해서 기대가 컸었는데, 뜻밖의 상황을 맞게 됐다"며 "어려운 상황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함께 의견을 나누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와 경제계의 합심을 강조하며 "정부는 필요한 금융 지원과 신속한 통관, 특별연장근로 인가, 대체생산품에 대한 빠른 인증 등으로 기업 활동과 국민의 안전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삼성과 현대차 등의 경영안정자금 긴급 지원, 롯데그룹의 우한 교민 생필품 후원 등을 언급하며 "최근 우리 대기업들이 솔선수범해 협력업체와 상생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며 "대기업들이 앞장서 주니 더욱 든든하다는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세금 납부기한 연장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항공, 해운, 운수, 관광 등 업종별로 예상되는 피해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책도 곧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