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글로벌이코노믹 사설] 실물경제와 따로 노는 AI 기술

기사입력 : 2024-07-09 17:57

인공지능(AI)이 세계 경제를 변화시키고 있지만 실물경제에 대한 AI 기술의 영향력은 미미한 편이다. 그래픽=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인공지능(AI)이 세계 경제를 변화시키고 있지만 실물경제에 대한 AI 기술의 영향력은 미미한 편이다. 그래픽=연합뉴스
인공지능(AI)이 세계 경제를 변화시키는 중이다.

알파벳과 아마존·애플·MS·메타가 지난 1년간 늘린 시총만 2조 달러 규모다. 시장에서는 연간 4000억 달러의 매출을 기대하는 셈이다. 애플의 연간 매출과 맞먹는다.

올해 100억 달러로 예상하는 MS의 AI 매출과는 꽤 거리감 있는 수치다. AI가 세상을 바꿀 기술이란 데에는 모두 동의하는 이유다.
하지만 실물경제에 대한 AI 기술의 영향력은 미미한 편이다.

실제 미국 인구조사국 자료를 보면 지난 2주간 AI를 사용한 기업은 5% 정도다. 향후 6개월 동안 AI를 사용하겠다는 비중도 6%에 불과했다.

미국 실리콘밸리 기술자들조차 챗GPT를 사용하는 비용으로 월 20달러를 지불하고 있지 않은 게 현실이다. 캐나다의 경우 지난 1년간 상품 제작이나 서비스에 AI를 활용한 기업이 6%였다.
데이터 보안이나 편향된 알고리즘 등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지 못한 결과로 보인다는 게 이코노미스트 최근 호의 진단이다.

거시경제 지표를 봐도 AI 기술로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켰다는 증거를 찾기도 힘들다.

전 세계 AI 중심지인 미국의 경우 시간당 생산량은 2020년 이전 추세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구매관리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생산성 급증의 조짐도 없는 상태다.
생산성을 높이려면 기업들이 AI 투자를 늘려야 한다. 하지만 다른 기업에 판매하려고 AI 제품 개발에 투자한 기업을 제외하면 기업들의 AI에 대한 투자는 예상보다 미미하다.

미국 S&P500 대상 기업 중 기술 대기업을 제외하면 올해 투자 지출이 증가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우리나라의 경우 대기업 10개 중 1개 정도만 AI 투자계획을 수립한 상태다. AI를 활용해 생산성을 늘릴 수 있다는 확신을 못 가진 모양새다. 인구 감소에 대비한 자동화 기술이나 교육 서비스 등 AI 기술의 활용처는 많다.

AI 투자는 국가 간 기술 격차로 이어진다는 점을 되새겨야 할 시점이다.


실키식스 자랑하는 BMW M4 콤페티션 컨버터블 모델
가장 대중적인 스포츠카, AMG A35 4매틱
BMW X1 차주, 볼보 순수전기차 C40을 타다. "다시 봤다! 볼보 너란 애!!"
국산 플래그십 '제네시스 G90'...여사님께도 잘 어울리는 플래그십 모델
요즘 우리도 뜬다~!!! 캠핑, 화물차 다재다능 '밴'들이 가라사대
아메리칸 머슬카 '포드 머스탱', 상남자들 저격
GT의 느낌이 물씬,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