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글로벌이코노믹 사설] 무역의 날 60주년 성과와 과제

기사입력 : 2023-12-04 18:29

 1964년 12월 5일 서울 시민회관에서 개최된 제1회 수출의 날 기념식.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1964년 12월 5일 서울 시민회관에서 개최된 제1회 수출의 날 기념식. 사진=연합뉴스
5일은 무역의 날 60주년이다. 수출은 우리나라 경제를 최빈국에서 선진국으로 끌어올린 일등 공신 격이다.

GDP에서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말 기준 41%다. 구로공단을 만들어 수출 주도형 경제를 시작한 1964년에는 이게 3%였다.
그해 가발 등 섬유제품이나 광물을 수출해 벌어들인 외화는 1억 달러다. 1970년 10억 달러와 1977년 100억 달러 수출 실적을 달성한 동력은 중화학 제품이다. 오일쇼크를 겪으며 중화학 공업에 투자를 집중한 결과다.

지난해 수출 실적은 6311억 달러다. 수출품목도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첨단 산업과 자동차·유화 등 다양하다. 방산 수출도 주목거리다. 지난해 우리나라 방산 수출액은 173억 달러다. 전년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 자료를 보면 한국의 무기 수출은 2018년부터 지난해 말 기준 글로벌 9위 규모다.
5년간 성장률이 무려 74%다. 한때 ‘잭팟’으로 불리던 폴란드 수출에 먹구름이 낀 상태지만 K 방산 수출 전선에 이상 없다.

산업통상자원부 발표 자료를 보면 11월 수출은 558억 달러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0억3000만 달러 늘어난 수치다.

수출 증가율로 따지면 7.8%다. 두 달 연속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특히 반도체 수출이 16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한 게 고무적이다. 고금리·고물가로 소비와 건설 투자가 둔화하는 가운데 나온 수출 회복세를 크게 반기는 이유다.

그렇다고 수출 낙관론을 펼치기엔 이르다. 미·중 경쟁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재편과 보호무역주의 등을 넘어서야 하기 때문이다.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은 반도체·자동차·이차전지 수출에 직격탄을 날리는 요인이다. 중국의 핵심 광물에 대한 수출 통제도 마찬가지다. 이런 때일수록 새로운 수출품목 발굴과 시장 개척 노력을 배가해야 한다.

디지털 전환 제품이나 콘텐츠 등 서비스 수출을 늘릴 방안을 마련해야 할 시점이다.


가장 현실적인 드림카, 벤츠 디 올-뉴 CLE 450 4MATIC
파격 변신한 8세대 BMW 5시리즈...520i M sport package, "엔트리 같지 않다"
모든 걸 다 가진 차 왜건..."볼보 V90 CC, 너 하나로 만족한다"
만년 B급 감성 푸조, 408로 확 달라졌다
진정한 머슬 마니아, 7세대 올-뉴 포드 머스탱 출시
마초들이 좋아하는 터프함 '철철~' 지프 랭글러 루비콘 4도어 하드톱
제네시스 G80 부분변경, 주행성능 개선으로 완성도 UP
진정한 상남자를 위한 차 포드 레인저 랩터, 압도적 존재감 과시
맨위로 스크롤